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SON과 투톱’ 황의조, “흥민이와 투톱, 고립되지 않아 좋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손흥민과 함께 투톱으로 콜롬비아전에 나선 황의조가 만족감을 표했다. 원톱일 때보다 고립되지 않고, 손흥민과 공간을 창출한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3월 A매치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고,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4-1-3-2 포메이션을 꺼냈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톱을 이뤘고, 이재성과 황인범, 이청용, 정우영이 중원에서 다이아몬드 형태를 이뤘다. 4백은 김문환, 김영권, 김민재, 홍철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손흥민이 볼리비아전에 이어 최전방에 나선 것이 눈에 띄는 점이었다. 파트너가 지동원에서 황의조로 바뀐 것일 뿐이었다. 손흥민과 황의조 조합은 콜롬비아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그리고 전반 16분, 황의조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콜롬비아의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수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후반 37분, 권경원과 교체되어 이날 경기를 마감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황의조는 “포메이션을 바꾸고 짧은 시간 훈련했지만 선수들이 이해를 잘했다”면서 “우리가 수비적으로 많이 나오긴 했지만 역습을 계속 노렸고 그런 점들이 잘돼서 승리한 것 같다. 골까지 기록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과 투톱으로 나선 점에 대해 황의조는 “원톱과 투톱 모두 장단점이 있다. 원톱일 때는 활동범위가 넓고, 고립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투톱일 때는 제가 움직이지 않아도 (손)흥민이가 있어 좋다”면서 “공을 잡지 않을 때도 (손)흥민이가 있어 고립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