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韓 상대 첫 패배' 케이로스 감독, “한국이 더 강했어” (일문일답)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유지선 기자= 한국에 패한 콜롬비아 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오늘 경기는 한국이 더 강했다며 깔끔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콜롬비아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콜롬비아는 한국을 상대로 2연패를 기록했고, 케이로스 감독도 콜롬비아 대표팀을 이끌고 한국과 맞붙는 첫 경기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좋은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모두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한국이 더 강했다. 후반전은 좋은 플레이를 하면서 무승부로 마무리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오늘 경기는 콜롬비아에 좋은 교훈이 됐을 것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이 전반전에 강하게 나오면서 불안한 경기를 했지만, 후반전에는 우리가 더 많은 기회를 창출했다. 결과적으로 한국이 좀 더 집중해 뛰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서 콜롬비아는 하메스 로드리게스와 라다멜 팔카오를 나란히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두 에이스가 빠진 콜롬비아는 전반전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고, 후반전 하메스와 팔카오를 투입했지만, 한골 차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케이로스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 위주로 라인업을 꾸린 것에 대해 “선수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패한 것은 아쉽지만 경기를 많이 뛰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으로도 좋은 경험이 됐고 생각한다. 미래를 위한 준비”라고 설명했다.

<케이로스 감독과의 일문일답>

- 경기 소감

좋은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모두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한국이 더 강했다. 후반전은 좋은 플레이를 하면서 무승부로 마무리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오늘 경기는 콜롬비아에 좋은 교훈이 됐을 것이다.

- 새로운 선수 위주로 경기 운영

선수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패한 것은 아쉽지만 경기를 많이 뛰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으로도 좋은 경험이 됐고 생각한다. 미래를 위한 준비다. 이번 경기가 뜻 깊은 이유다. 한국이 전반전에 강하게 나오면서 불안한 경기를 했지만, 후반전에는 우리가 더 많은 기회를 창출했다. 결과적으로 한국이 좀 더 집중해 뛰었다고 생각한다.

- 지난 기자회견에서 경기를 음악에 비유했었다. 이번에는 어떤 것에 비유를 할 수 있는지?

경기마다 분위기가 다르다. 전반전에는 어려운 경기였고, 후반전에는 점유율을 높여갔고 좀 더 안정적이었다. 한국의 골키퍼가 특히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생각한다. 후반에 찬스가 2-3번 있었는데 모두 막은 골키퍼는 칭찬할만했다. 잘 준비해서 다음 국제 대회에 임하겠다.

- 개별적 선수 평가

개별적인 선수 평가는 거부하겠다. 선수 평가는 언론과 팬들이 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는 무의미하다. 오늘 경기는 흥미롭다. 경험이 없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는데, 선수들에게는 발전의 기회가 됐을 것이다. 경험이 없는 선수에게 기회를 주는 것도 감독이 해야 할 역할이다. 가장 안타까운 점은 예리 미나의 부상이다. 한국에 한 번도 패한 적이 없었지만, 이번에 패한 것도 유감스럽다.  

-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한국과 과거 한국의 차이

경기 전에도 대화를 나눴다. 한국을 잘 이끌고 있다고 생각한다. 축구는 결과가 중요하다. 나는 패하는 것을 아주 싫어한다. 그러나 친선경기인 만큼 이번 경기를 토대로 앞으로 콜롬비아를 어떻게 더 잘 이끌어나갈지 고민해보겠다.

- 일본전과 한국전 전술 차이

매 경기 전술이 다를 수밖에 없다.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전술 안정화이며, 상대에 맞출 필요도 있다. 한국은 일본보다 좀 더 직선적이고 강한 경기를 펼친다. 후반전에 하메스를 투입하면서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아 아쉽다. 전술 안정화와 동시에 상대에 따라 맞춤 전술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