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벤투의 ‘다이아몬드’, 핵심은 황인범...'정우영↔주세종' 교체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현호 기자=벤투호의 중원 조합 중에서 황인범만이 자리를 지켰다. 지난 볼리비아전과 비교해 나머지 3명은 다른 선수로 대체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를 상대로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 지난 22일 볼리비아를 1-0으로 제압한 한국은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경기에 앞서 벤투 감독은 4-1-2-3 포메이션을 꺼냈다. 조현우가 골문을 지키고, 홍철,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포백에 섰다. 그 위를 정우영이 홀로 지켰고 2선에 이청용, 황인범, 이재성이 위치했다. 최전방에는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톱으로 나섰다.

주요 포인트는 2선과 3선의 다이아몬드 조합이다. 벤투 감독은 지난 볼리비아전부터 중원의 4명을 다이아몬드 대형으로 위치시켰다. 당시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주세종을 세웠고, 그 위에 나상호, 황인범, 권창훈이 나섰다. 후반에는 나상호와 권창훈을 대신해 이승우, 이진현이 투입됐다.

벤투의 첫 다이아몬드는 합격을 받았다. 주세종이 포백 앞에서 중장거리 패스로 전환을 맡았고, 그 위의 나상호, 황인범, 권창훈을 원투 패스 위주로 연계플레이에 집중했다. 후반에 들어온 자원들도 제몫을 다했다.

이제는 두 번째 실험이다. 콜롬비아전에 선발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정우영은 주세종과 같은 조율과 전환의 역할을 맡고, 좌우의 이청용과 이재성은 나상호와 권창훈의 역할을 그대로 이어 받았다. 과연 이번 콜롬비아전에서는 벤투의 다이아몬드가 어떤 위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