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달라진’ 케이로스, “주먹감자는 오해...한국 존중한다”(일문일답)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주먹 감자에 대해서는 오해와 과장이 있었다. 나는 한국을 존중한다.” 한국과 악연이 있는 콜롬비아 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과거의 악연은 오해가 있었다며 한국을 존중하는 태도를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12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22일 볼리비아를 1-0으로 제압한 한국은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을 노리고 있고, 강팀을 상대로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잡겠다는 생각이다.

경기를 하루 앞둔 25일 오후 6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콜롬비아 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과 핵심 수비수 예리 미나(에버턴)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케이로스 감독은 “일본전은 노력이 많이 필요한 경기였다. 기본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승리하는 것이다. 하지만 만족한 경기는 없기 때문에 실수를 최소화해야 하고,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일본전에서 처음에는 볼 점유율을 내줬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했다. 이번 한국전은 코파아메리카를 앞두고 좋은 경험을 쌓는 것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팀과 케이로스 감독은 악연을 가지고 있다. 유독 케이로스의 이란에 약한 면모를 보였고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1무 4패). 게다가 최강희 감독이 팀을 맡았던 시절 ‘주먹 감자’ 사건으로 한국 팬들에게는 얄미운 감독으로 낙인이 찍혔다.

이에 대해 케이로스 감독은 “과거에 대한 이야기는 길게 하지 않겠다. 그러나 그때 한국 미디어가 보도한 것은 조금 과장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축구협회에서도 징계를 내리지 않았는데 오해가 있었다. 저는 한국 미디어와 팬들을 존중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오해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케이로스 감독은 “특별히 한국전 무패에 대해 생각하지는 않고 있다. 기본적으로 중요한 것은 축구를 잘하고, 이기는 것이다. 콜롬비아 선수들이 한국과 지속적으로 만나고 있다. 한국을 이기고 싶다기보다 축구이기 때문에 이기고 싶다. 한국 미디어와 팬들을 존중하고 있고, 도전 정신을 가지고 뛰겠다”며 좋은 경기를 약속했다.

[케이로스 감독 일문일답]

-한국전을 앞두고 부족한 점은?

일본전은 노력이 많이 필요한 경기였다. 기본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승리하는 것이다. 하지만 만족한 경기는 없기 때문에 실수를 최소화해야 하고,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일본전에서 처음에는 볼 점유율을 내줬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했다. 이번 한국전은 코파아메리카를 앞두고 좋은 경험을 쌓는 것이다.

-이란 대표팀 시절 한국과 악연이 있었다. 주먹감자 논란 등이 있어서 한국 팬들은 꼭 이기고 싶어 하는 마음이 강하다

과거에 대한 이야기는 길게 하지 않겠다. 그러나 그때 한국 미디어가 보도한 것은 조금 과정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축구협회에서도 징계를 내리지 않았는데 오해가 있었다. 저는 한국 미디어와 팬들을 존중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국전 무패 이어갈 자신이 있는가?

특별히 한국전 무패에 대해 생각하지는 않고 있다. 기본적으로 중요한 것은 축구를 잘하고, 이기는 것이다. 콜롬비아 선수들이 한국과 지속적으로 만나고 있다. 한국을 이기고 싶다기보다 축구이기 때문에 이기고 싶다. 한국 미디어와 팬들을 존중하고 있고, 도전 정신을 가지고 뛰겠다.

-일본전에서 4-3-2-1 포메이션을 사용했는데 한국전에서도 사용할 것인가?

한 두 번의 훈련으로 8년의 경험을 바꾸는 것은 어렵다. 한국전에서는 작전을 바꾼 다기 보다 약간의 변화를 주면서 경기에 임할 것이다. 코파아메리카에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벤투 감독과 좋은 인연이 있는데?

선생과 제자라는 말이 있는데 벤투 감독이 나이가 더 많아 보이기 때문에 벤투 감독이 선생이라고 생각한다.(웃음) 나와 벤투 감독의 역사는 깊다. 같은 팀에서 일을 했고, 좋은 동료이자, 좋은 친구다. 평생을 함께 할 친구다. 벤투 감독의 인성과 커리어를 존중한다.

-일본전을 마치고 한국에 왔다. 아시아 축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기본적으로 아시아 축구는 동쪽과 서쪽으로 나뉜다. 한국, 중국, 일본은 빠르고 공격적인 축구를 펼친다. 일본은 좋은 수비력과 강한 정신으로 경기에 임했다. 한국은 공을 활용하고, 작전 위주의 경기를 펼친다고 생각한다. 우리도 작전을 짜서 한국전을 잘 준비해야 한다.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콜롬비아 대표팀을 지휘하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선수들을 잘 파악하고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인간적으로 믿고 자신감을 줘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 콜롬비아 유니폼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선수들과 교감이 필요하다. 최근 선수들이 부상이 많았는데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