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메모] “꺅 귀여워~” 팬+형들의 사랑 독차지한 ‘막내’ 이강인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꺅 귀여워~” “강인이는 소중하게 다뤄야 합니다.” 벤투호의 막내 이강인(18, 발렌시아)이 팬들과 형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를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아시안컵에 실패를 맛본 한국 대표팀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볼리비아를 공략했고, 결국 이청용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완벽한 경기력만큼이나 경기장의 분위기도 뜨거웠다. 90분 내내 화끈한 공격 축구로 문수경기장에 모인 41,117명의 팬들을 기쁘게 만들었고,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자연스레 벤투호의 분위기도 살아났고, 아시안컵의 실패를 조금이나마 만회했다.

볼리비아를 제압한 벤투호는 하루 뒤인 23일 오전 10시 15분부터 울산종합운동장에서 회복훈련을 실시했다. 볼리비아전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을 비롯한 11명의 선수들은 가볍게 러닝을 하며 회복에 집중했고, 나머지 14명의 선수들은 공을 가지고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볼리비아전 명단에서 제외됐던 백승호와 감기 몸살에서 회복한 정우영도 훈련을 함께 했다.

형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막내’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최철순, 김영권, 황의조 등 형들과 함께 훈련장에 입장했고, A매치 데뷔는 무산됐지만 밝은 모습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맏형’ 최철순은 ‘막내’ 이강인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었고, 대표팀의 ‘인싸’ 김민재도 이강인을 챙기면서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캡틴’ 손흥민도 이강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신경 썼다. 볼리비아전이 끝난 후 손흥민은 “강인이가 오늘 좋은 경험을 얻었다. 경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됐을 것이다. 다만 욕심을 가지되 성급할 필요는 없다. 이미 훈련장에서 재능을 충분히 확인했다”면서 “강인이에 대한 이야기는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다. 인재를 잃는다면 너무 안타깝지 않은가. 모두가 한국축구의 팬이다. 가능성이 큰 만큼 소중히 다뤄야 한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팬들의 사랑도 독차지했다. 훈련이 끝난 후 이강인이 라커룸으로 향하자 몇몇 여성 팬들은 “꺅 귀여워~”라며 환호성을 지르며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이강인이 버스를 올라탈 때도 많은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사랑을 독차지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