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분석] ‘투톱+2선 지원’ 벤투 감독, 손흥민 활용법 찾았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벤투 감독의 생각은 확실했다. 그동안 '에이스' 손흥민의 활용법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던 벤투 감독이 4-1-3-2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변화를 줬고, 결과는 없었지만 확실히 활용법을 찾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를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아시안컵에 실패를 맛본 한국 대표팀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볼리비아를 공략했고, 결국 이청용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벤투호가 새롭게 출발했다. 아시안컵을 끝으로 기성용, 구자철 등 베테랑 선수들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자연스레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황인범 등 차세대 스타들의 발굴에 이어 이강인, 백승호 등 해외파 유망주들을 발탁해 한층 젊어진 모습이다.

변화를 예고했다. 벤투 감독은 “플레이 스타일이나 팀 철학에 대한 부분은 그대로다. 포메이션이나 선수 포지션에 변화는 있을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새로운 조합과 선수들을 시험 가동하면서 여러 가능성을 가늠해볼 벤투 감독이다.

새로운 조합과 변화를 예고한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손흥민 활용법 찾기에 나섰다. 최전방에 지동원과 손흥민이 섰고, 2선에 권창훈, 황인범, 나상호가 투입돼 공격을 전개했다. 주세종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김문환, 김민재, 권경원, 홍철이 출전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벤투 감독의 생각은 확고했다. 손흥민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연계와 고공 플레이가 모두 가능한 지동원이 파트너로 제격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손흥민의 득점력을 최대한 살린다는 계획이었다. 여기에 창의적인 미드필더 권창훈, 황인범, 나상호를 2선에 배치해 손흥민을 지원 사격했고, 주세종 혼자 중원을 구축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좌우 측면 풀백도 공격적이었다. 측면 공격수도 볼 수 있는 홍철과 김문환을 좌우 측면에 배치해 공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었고, 안방에서는 적어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생각이었다.

손흥민에게 사실상 ‘프리롤’을 맡기자, 훨훨 날아다녔다. 손흥민은 측면과 전방을 오가며 폭발적인 스피드를 살렸고, 과감한 슈팅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지독한 불운에 시달렸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2번의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후반전도 마찬가지. 손흥민은 후반에도 공격을 주도하며 득점을 노렸지만 아쉽게 골맛을 보지 못했다.

그래도 확실히 손흥민의 클래스는 달랐다. 수비 가담의 부담이 적어진 손흥민은 공격에 집중하며 한국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때로는 개인 기술로, 때로는 패스 플레이로 찬스를 만들었고, 역시 손흥민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래도 손흥민은 슈퍼스타였다. 비록 득점은 없었지만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경기장에 모인 4만 1,117명의 관중들이 환호했고, 후반 막판에는 손흥민을 연호하며 힘을 불어넣어줬다. 손흥민 역시 득점을 올리지 못해 아쉬웠지만 관중들의 응원에 손을 흔들며 인사를 했고,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우선 찬스를 많이 만들 수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문제다. 우리 팀에 대한 상황을 봤을 때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해야 많은 득점을 가져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어떤 포메이션을 쓰는가가 문제가 아니라 능동적인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이 보여준 경기력에 만족한다. 짧은 시간 안에 전술 변화를 잘 이해했던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흥민 역시 “공격수는 골로 말해야 한다. 그러나 성공하지 못했다. 공격수로서 창피했다. 경기 후에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했고, 선수들이 골을 넣어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미안함을 전하면서도 ”선수들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고, 승리했기 때문에 만족한다. 이미 소속팀에서 최전방 공격수로도 뛰었기 때문에 포지션은 크게 상관없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손흥민 활용법을 찾기 위해 고심한 벤투 감독. 결국 투톱과 2선 지원이라는 카드로 어느 정도 해법을 찾았고, 이제 콜롬비아전이라는 진정한 시험대가 기다리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no image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비롯한 ‘천봉고’ 수학여행 비하인드 공개
no image 이진혁, 업텐션 응원차 ‘뮤직뱅크’ 깜짝 방문…‘여전히 끈끈한 우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