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이승우 활용+이강인 벤치’ 벤투 감독은 신중하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이제 이승우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지난 7경기와 달리 벤투 감독은 골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이승우를 찾았고, 이승우의 장점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반대로 이강인에게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고, 선수기용에 대해서는 신중한 벤투 감독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를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아시안컵에 실패를 맛본 한국 대표팀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볼리비아를 공략했고, 결국 이청용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전술에 있어서 변화를 예고한 벤투 감독이 4-1-3-2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손흥민의 공격력을 최대한 활용하는데 집중했다. 어느 정도 성공했다. 손흥민은 측면과 전방을 오가며 폭발적인 스피드를 살렸고, 과감한 슈팅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지독한 불운에 시달렸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2번의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여기에 지동원도 결정적인 헤더 찬스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하면서 전반은 0-0으로 마쳤다.

득점이 필요한 순간 벤투 감독은 두 장의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7분 지동원과 나상호를 빼고 황의조와 이승우를 투입했다. 그동안 주전 공격수로 활용했던 황의조의 이른 투입은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지난 7경기에서 제대로 활용하지 않았던 이승우 카드를 일찍 꺼내든 것은 예상외의 결정이었다. 여기에 후반 24분에는 황인범을 대신해 이청용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벤투 감독의 승부수가 통했다. 후반 40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홍철의 정교한 크로스를 이청용이 타점 높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고, 결국 한국이 승리를 가져갔다. 이 과정에서 교체 투입된 이승우의 활약이 빛났고, 후반 36분에는 측면에서 공을 잡은 이승우가 번개 같은 돌파로 침투해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크로스바를 넘겼다. 비록 득점은 아니었지만 이승우의 활용법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최근 이승우는 소속팀에서 출전 기회를 잡으며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맞춰 벤투 감독은 이승우의 활용법을 찾고 있고, 지난 7경기에는 이승우의 장점을 찾으며 신중한 모습이었다면 이제는 확실히 믿고 쓰는 카드가 됐다.

기다림이 필요하다. 벤투 감독은 지난 7경기에서 이승우를 뽑아놓고도 쓰지 않는다는 ‘비판’에 시달렸지만 꾸준하게 이승우를 관찰하며 자신의 축구에 녹아들게 시간을 부여했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벤투 감독은 이승우의 활용법을 찾으며 이승우를 제대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한국 축구의 기대주 백승호와 이강인도 마찬가지다. 아직은 시간이 필요하다. 물론 짧은 시간이라도 출전 기회를 얻었으면 하는 팬들의 바람은 정상적인 일이지만 벤투 감독은 선수기용에 있어서는 매우 신중한 모습이다. 그리고 이번 소집을 통해 두 선수의 장단점을 알아가고 있고,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는 일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