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결승골+MOM' 이청용, "말보다는 보여주고 싶었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말보다는 경기력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후반에 교체 투입돼 짜릿한 헤더 결승골을 터뜨린 이청용이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를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아시안컵에 실패를 맛본 한국 대표팀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볼리비아를 공략했고, 결국 이청용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이청용이었다. 한국은 경기 내내 손흥민, 권창훈, 황인범, 지동원을 중심으로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에 벤투 감독은 후반에 황의조, 이승우, 이청용까지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고, 결국 이청용이 타점 높은 헤더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경기 후 이청용은 "아시안컵에서 결과가 좋지 않았는데도 많은 팬분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하고, 오랜 만에 골까지 넣어 기쁘다. 그리고 승리해서 기쁘다. 콜롬비아전도 승리로 즐거움을 주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청용은 대표팀의 맏형이다. 베테랑 풀백 최철순이 이청용보다 한 살 많지만 대표팀만 놓고 보면 가장 많은 경험을 가진 선수가 이청용이다. 특히 친구인 기성용과 구자철이 대표팀에 은퇴하면서 책임감은 더 커졌다.

이에 대해 이청용은 "성용이 등 베테랑들이 빠져 책임감을 느낀다. 선수들이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고, 찬스도 많았다. 이제 고참이기 때문에 말보다는 경기력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 대표팀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