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현장메모] '41,117명의 함성', 손흥민이 잡으면 울산이 들썩였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손흥민! 손흥민!" 역시 손흥민은 슈퍼스타였다. 비록 아쉽게 득점을 만들지 못했지만 손흥민이 공을 잡으면 울산이 들썩였고, 에이스의 존재감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를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아시안컵에 실패를 맛본 한국 대표팀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볼리비아를 공략했고, 결국 이청용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슈퍼스타는 역시 손흥민이었다. 그동안 손흥민 활용법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던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손흥민을 전방에 배치했고, 자유롭게 공격을 하도록 만들었다. 손흥민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측면과 전방을 오가며 폭발적인 스피드를 살렸고, 과감한 슈팅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지독한 불운에 시달렸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2번의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후반전도 마찬가지. 손흥민은 후반에도 공격을 주도하며 득점을 노렸지만 아쉽게 골맛을 보지 못했다.

그래도 손흥민은 슈퍼스타였다. 비록 득점은 없었지만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경기장에 모인 4만 1,117명의 관중들이 환호했고, 후반 막판에는 손흥민을 연호하며 힘을 불어넣어줬다. 손흥민 역시 득점을 올리지 못해 아쉬웠지만 관중들의 응원에 손을 흔들며 인사를 했고,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