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STAR] 이용 없는 오른쪽, ‘쑥쑥 자라는’ 김문환 덕에 걱정 없다

[인터풋볼=울산] 이현호 기자=붙박이 측면 수비수 이용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그 자리를 신예 김문환이 채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볼리비아(60위)와 3월 A매치에서 이청용의 시원한 득점으로 1-0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4-1-3-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지동원과 손흥민이 투톱으로 섰고, 2선에 나상호, 황인범, 권창훈이 자리 잡았다. 그 바로 아래는 주세종, 수비라인은 홍철,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이 지켰다. 골문 앞에는 김승규가 나섰다.

기존에 주로 활용되는 자원들이 대거 출전했다. 하지만 오른쪽 수비에 변화가 있었다. 오랫동안 이 자리를 맡아왔던 이용이 지난겨울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신예 김문환과 베테랑 최철순을 선발해 이용의 빈자리를 메웠다.

오른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문환은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본업이 수비는 물론 측면 공격까지 이어가며 대표팀 측면에 활력을 넣었다. 상대팀 볼리비아의 전력이 그리 강하지 않은 탓에 수비적인 역량은 제대로 확인하기 어려웠으나, 연계와 크로스는 충분히 합격점을 받을 만했다.

또한 전반 중반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수 다리 사이를 뚫고 돌파하는 모습은 4만여 관중들을 들뜨게 만들었다. 여기에 오른쪽 미드필더로 출전한 권창훈, 중원의 주세종, 황인범, 최전방의 손흥민, 지동원과 원터치 패스를 주고받으며 여유 있는 모습도 보여줬다. 벤투의 측면 세대교체는 김문환이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