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볼리비아] '아깝다! 손흥민 골대 불운' 한국, 공세 퍼부었지만 0-0 균형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지동원의 헤더와 손흥민의 슈팅이 아까웠다. 한국이 볼리비아에 공세를 퍼부었지만 전반은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랭킹 38위)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볼리비아(60위)에 공세를 퍼부었지만 전반에는 득점을 만들지 못했고, 0-0으로 마쳤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최전방에 위치한 손흥민과 지동원이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었고, 2선에서는 나상호, 황인범, 권창훈이 유기적인 플레이로 지원 사격했다. 전반 2분 지동원의 슈팅으로 포문을 연 한국이 찬스를 잡았다. 전반 4분 우측면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주세종이 오른발로 날카롭게 감았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다.

한국이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0분 문전에서 흘러나온 볼을 주세종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18분에는 왼쪽에서 홍철이 올려준 정교한 크로스를 지동원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손흥민이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32분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홍철이 날카로운 컷백을 시도했고, 이것을 손흥민이 잡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41분에는 상대의 공을 가로챈 손흥민이 빠르게 침투해 골키퍼까지 제치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삼켰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