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소집] ‘캡틴’ 손흥민의 당부, “이강인-백승호, 차분히 지켜봐 달라”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말도 행동도 모두 성숙해졌고, 이제는 진정한 리더가 됐다. ‘캡틴’ 손흥민이 대표팀에 처음으로 합류한 이강인과 백승호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오히려 독이 된다면서 차분하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3월 A매치 평가전(볼리비아, 콜롬비아)을 앞두고 24명의 선수들을 소집했다. 이번 소집에는 소속팀 일정으로 하루 늦게 합류하는 이강인, 백승호, 이청용을 제외한 24명의 선수들이 합류했다.

이번 명단에서 눈에 띄는 것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이 벤투호에 승선했다는 점이다. 발표 전부터 이강인의 발탁에 대한 축구인과 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벤투 감독 역시 이번 평가전을 통해 기회를 준다는 생각이다. 이강인은 A대표팀 역대 최연소 발탁 기준 7번째 선수(18세 20일)가 됐다. 여기에 백승호, 김정민 등 어린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자연스레 세대교체를 예고했다.

기대감이 크지만 반대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특히 이강인의 경우 너무 많은 관심이 독일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었다. 일찌감치 유럽 무대로 건너가 성장했던 손흥민 역시 같은 생각이었다.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제가 리더라기보다는 팀에 고참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모두가 도와야 한다. 저도 이제 적은 나이가 아니기 때문에 책임감을 많이 가지고 있다. 체력 부담이 있지만 축구 선수는 누구나 그런 부담이 있다. 제가 컨트롤 하는 것이 중요하고,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이강인, 백승호 등 어린 선수들이 들어왔는데 선배들이 도와줘야 한다. 그러나 너무 많은 관심은 역효과가 나올 수 있다. 컨트롤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언론이나 팬들이 차분히 지켜봐야 한다. 이 선수들의 성장을 보고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