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호날두, ‘부적절한 세리머니’로 UEFA에 기소...벌금 징계 유력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 부적절한 세리머니를 했다는 이유로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기소됐다.

호날두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을 3-0 승리로 이끌었고, 덕분에 유벤투스는 극적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후 호날두의 세리머니가 문제가 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팬들을 향해 자극적인 세리머니를 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이다. 아틀레티코의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1차전에서 선보인 세리머니와 비슷한 동작이었다.

당시 시메오네 감독은 자극적인 세리머니를 이유로 2만 유로(약 2,600만 원)의 벌금 징계를 받은 바 있다. UEFA도 결국 조사에 착수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UEFA가 호날두를 기소했다. 아틀레티코와의 16강 2차전에서 한 세리머니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속보로 전했다.

UEFA는 오는 21일 윤리징계위원회의 회의를 통해 호날두 징계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시메오네 감독이 벌금 징계를 받았던 만큼, 호날두도 이와 비슷한 수준의 징계를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이스트 JR ‘심장폭행은 법으로 안 걸린다고 맘껏 때리고 계시는데’ (타미진스) [포토] 뉴이스트 JR ‘심장폭행은 법으로 안 걸린다고 맘껏 때리고 계시는데’ (타미진스)
가수 김재환, 27일 프로야구 두산 vs 롯데 전 시구자 출격…‘두산 베어스 김재환과 재회 가수 김재환, 27일 프로야구 두산 vs 롯데 전 시구자 출격…‘두산 베어스 김재환과 재회
뉴이스트, 미니 6집 예약 판매 1위..컴백 전 반응 폭발 뉴이스트, 미니 6집 예약 판매 1위..컴백 전 반응 폭발
[포토] 러블리즈 '미국 러블리너스 조금만 기다려요~' (공항패션) [포토] 러블리즈 '미국 러블리너스 조금만 기다려요~' (공항패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