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모예스의 푸념, “경질 안됐다면 크로스 맨유로 왔을텐데”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 당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던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 영입에 근접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모예스 감독은 지난해 5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내려놓은 뒤 무직 상태를 이어오고 있다.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에버턴을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주목받았지만, 큰 기대를 받으며 부임한 맨유에서 쓰라린 실패를 겪으며 9개월 만에 경질됐다.

이후 레알 소시에다드와 선덜랜드, 웨스트햄을 차례로 맡았지만 지도력을 인정받지 못한 채 쫓겨나면서 ‘실패한 감독’이란 이미지가 박히고 말았다.

맨유를 이끌 당시의 시간이 모예스 감독에게 아픈 기억으로 남아있는 이유다. 모예스 감독은 17일 영국 ‘비인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다시 한 번 맨유에서 경질된 시기를 떠올리며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시즌 도중 크로스를 만났었다”고 밝힌 모예스 감독은 “크로스는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기 전 나와 만났고, 맨유행에 동의했었다. 그러나 나는 맨유에서 경질됐고, 크로스도 다른 곳으로의 이적을 선택했다”며 크로스 영입을 앞두고 있었지만 맨유에서 경질되는 바람에 성사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가레스 베일을 영입할 기회도 있었다. 맨유도 베일에게 더 많은 돈을 주겠다고 약속하면서 그의 마음을 돌리려고 했었다. 베일을 데려오려고 헬리콥터도 대기시키고 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맨유에서 못다 이룬 자신의 꿈을 못내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