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발전’ 강조한 벤투 감독, “스타일과 방향성은 유지한다”(일문일답)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어쩌면 이번 경기에서 포메이션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팀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우리의 스타일을 가다듬고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3월 A매치 평가전(볼리비아, 콜롬비아)을 앞두고 24명의 선수들을 소집했다. 이번 소집에는 소속팀 일정으로 하루 늦게 합류하는 이강인, 백승호, 이청용을 제외한 24명의 선수들이 합류했다.

이번 명단에서 눈에 띄는 것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이 벤투호에 승선했다는 점이다. 발표 전부터 이강인의 발탁에 대한 축구인과 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벤투 감독 역시 이번 평가전을 통해 기회를 준다는 생각이다. 이강인은 A대표팀 역대 최연소 발탁 기준 7번째 선수(18세 20일)가 됐다. 여기에 백승호, 김정민 등 어린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자연스레 세대교체를 예고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일단 대표팀을 운영할 때는 최대한 기술력이 있는 선수들을 소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모든 포지션에서 뛰어난 선수들을 소집하려고 한다. 한편으로는 미래도 보고 있다. 미래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 계획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선수들을 관찰했고, 어린 선수들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지켜봐야 한다. 어느 시점에서 투입했을 때 어떤 활약을 하는지가 중요하다. 그러나 이것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만큼 좋은 능력을 가지고 있는 지다. 나이는 크게 따지지 않고, 실력을 볼 생각이다”며 나이보다는 실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술에 있어서 큰 변화는 없을 예정이다. 다만 이번 평가전을 통해 다양한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여러 테스트를 진행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

벤투 감독은 “우선적으로 큰 틀은 유지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포메이션은 변화를 줄 수 있다. 기본적으로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는데 파나마전에서는 4-3-3 포메이션도 사용했다. 아시안컵 직전에는 3-4-2-1 포메이션도 썼다. 어쩌면 이번 경기에서 포메이션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고 답했다.

한편, 벤투호는 오는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와 맞붙은 뒤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대결하게 된다.

[벤투 감독 일문일답]

-이강인, 백승호 등 어린 선수들이 합류했다. 어느 정도 기회를 줄 것인가?

일단 대표팀을 운영할 때는 최대한 기술력이 있는 선수들을 소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모든 포지션에서 뛰어난 선수들을 소집하려고 한다. 한편으로는 미래도 보고 있다. 미래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 계획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선수들을 관찰했고, 어린 선수들을 불렀다. 지켜봐야 한다. 어느 시점에서 투입했을 때 어떤 활약을 하는지가 중요하다. 그러나 이것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만큼 좋은 능력을 가지고 있는 지다. 나이는 크게 따지지 않고, 실력을 볼 생각이다.

-유럽에서 이강인을 만났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가?

2월에 경기가 없을 때 유럽에서 상당히 많은 경기를 지켜봤다. 시간대가 맞으면 TV로도 경기를 지켜봤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꾸준히 봤다. 사실 이강인 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필요하다면 경기도 보고, 선수들과 면담도 진행할 것이다. 개별적인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 다만 이강인은 대표팀에서 와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가 상당하다.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훈련을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다. 선수와 이야기도 해봐야 한다. 선수가 가진 장점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고, 큰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라는 생각이다.

-아시안컵 이후에도 전술은 유지하겠다고 했다. 어떤 것을 보완할 예정인가?

우선적으로 큰 틀은 유지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포메이션은 변화를 줄 수 있다. 기본적으로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는데 파나마전에서는 4-3-3 포메이션도 사용했다. 아시안컵 직전에는 3-4-2-1 포메이션도 썼다. 어쩌면 이번 경기에서 포메이션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다만 결과와 상관없이 개선해야할 점은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문전에서의 마무리와 효율적인 경기 운영이 필요하다. 또한, 플레이를 하고, 마무리하는 것에 있어서 과감하게 해야 한다. 그래도 선수들이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잘 이해하고, 경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호주와 평가전 전반전이나, 아시안컵 8강전에서도 전반적인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방향성은 유지하겠다.

-평가전의 의미

지금까지는 부정적인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아시안컵 결과에 있어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선수들의 자세, 경기력, 노력 등은 충분히 좋다고 생각한다. 이번 평가전에서 특별한 목표보다는 크게 변함없이 새로운 선수들을 관찰하고, 실험하고 싶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팀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우리의 스타일을 가다듬고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흥민 활용법

이번 주 훈련을 지켜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다. 손흥민 같은 경우에는 여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윙, 최전방, 처진 공격수 모두가 가능하다. 아시안컵에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도 활약했다. 손흥민뿐만 아니라 공격 포지션에 멀티플레이어가 많다. 훈련을 지켜보고 고민하겠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