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번뜩인 움직임’ 페시치, “아직 100%는 아니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공을 잡으면 서울 팬들의 함성 소리가 들렸고,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분명 번뜩이는 움직임을 보여줬다. 이번 시즌 FC서울의 ‘신무기’ 페시치가 홈팬들 앞에서 첫 선을 보였고, 기대감을 높였다.

FC서울은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개막 후 3경기 무패(2승 1무)행진을 이어갔고, 2위 자리를 지켰다.

사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서울의 선전을 기대하는 전문가들은 많지 않았다. '레전드' 최용수 감독이 돌아와 시즌을 준비하는 것은 긍정적이었지만 신진호, 김성준, 신광훈, 에반드로, 안델손, 김동우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떠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 그나마 수준급 외국인 선수인 알리바예프와 페시치를 영입한 것이 위안이었지만 전체적으로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서울은 최용수 감독을 중심으로 똘똘 뭉치며 효율적인 축구를 했고, 박주영, 고요한, 하대성, 이웅희 등이 중심을 잡아주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윤종규, 정현철, 박동진, 황현수 등 젊은 선수들이 활기를 불어넣으며 개막 후 3경기 무패를 달렸다.

외국인 선수들도 빠르게 녹아들고 있었다. 이미 검증된 오스마르가 부상으로 아직 출전하지 못하고 있지만 알리바예프는 개막전부터 선발로 뛰며 엄청난 찬사를 받고 있다. 여기에 K리그 최고 대우로 서울의 유니폼을 입은 페시치도 부상에서 돌아와 점차 출전 시간을 늘리고 있고, 이번 제주전에서는 후반 13분 박동진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아 약 32분간 활약했다.

분명 번뜩이는 움직임이었다. 전방에 배치된 페시치는 압도적인 힘과 안정적인 볼 컨트롤을 바탕으로 서울의 공격을 주도했고, 몇 차례 인상적인 패스 플레이를 시도하기도 했다. 여기에 측면에서 번뜩이는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수를 제치며 패스를 시도했고, 서울 팬들은 뜨거운 함성을 보냈다.

경기 후 페시치는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둬 기쁘지는 않다. 우리가 3경기를 했는데 2경기를 이기고, 제주전에서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승점 7점을 땄는데 A매치 휴식기 이후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직 100%는 아니었다. 개막 전부터 작은 부상이 있어 훈련을 완벽하게는 소화하지 못한 상황이었고, 최용수 감독도 조금씩 출전 시간을 늘리며 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페시치는 “이번 제주전에서는 부상에서 돌아온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100%는 아니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도 “컨디션은 좋다. 그러나 7일 동안 훈련을 했는데 2일 정도 부상으로 소화하지 못했고, 부상에서 복귀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앞으로 잘 준비해서 100%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100%의 컨디션을 약속했다.

이어 페시치는 K리그의 수준에 대해서는 “3경기를 지켜봤는데 K리그는 쉬운 리그가 아니다. 상당히 수준이 높다. 다른 팀들과 경기를 하게 될 텐데 우리의 플레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페시치는 홈팬들의 응원에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페시치는 “홈팬들 앞에서 첫 경기를 하게 돼 너무 기쁘다. 다음 경기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목표다. 더 노력할 것이다. 경기장에 찾아와서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저는 팬들이 12번째 선수라고 생각한다. 더 많이 오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팬들의 환호가 제게 더 힘을 준다. 응원에 감사하다”며 밝게 웃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정지훈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