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리뷰] ‘치열한 공방전’ 대전, 서울E와 안방에서 0-0 무...3G 무패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대전이 안방에서 서울 이랜드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전 시티즌은 17일 오후 1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3라운드 서울 이랜드 FC와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대전은 개막 후 3경기 무패(2승 1무)를 이어갔고, 서울 이랜드는 첫 승 신고에 실패했다.

2연승을 달리는 대전이 총력전을 펼쳤다. 대전은 김승섭, 박인혁, 산자르, 신학영, 윤용호, 안상현, 박수일, 황재훈, 이지솔, 윤신영, 박주원을 선발로 내세웠다. 서울 이랜드 역시 알렉스, 김경준, 윤상호, 김민균, 이현성, 마스다, 권기표, 안지호, 이경렬, 허범산, 김영광을 선발로 투입하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서울 이랜드가 전반 5분 윤상호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자 대전은 전반 10분 윤용호의 슈팅으로 반격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대전이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2분 윤용호, 전반 22분 신학영, 전반 28분 산자르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무산됐다.

서울 이랜드가 반격했다. 전반 32분과 37분 김경준이 찬스를 만들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 대전이 전반 39분 산자르, 전반 막판 김승섭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서울 이랜드가 후반 시작과 함께 원기종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대전 역시 후반 11분 가도에프, 후반 14분 유해성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양 팀 모두 찬스를 주고받았다. 대전은 후반 19분 신학영, 서울 이랜드는 후반 22분 안지호가 찬스를 만들었지만 무산됐다.

양 팀이 다시 한 번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25분 고준영, 대전은 후반 31분 박수창을 투입했다. 대전이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39분 산자르가 프리킥 찬스에서 날카롭게 감았지만 살짝 빗나갔다. 서울 이랜드도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41분 김민균, 후반 44분 원기종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김래원 '월요병 날리는 시원한 미소'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포토] 김래원 '월요병 날리는 시원한 미소'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이동건이 밝힌 드라마 매력 포인트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이동건이 밝힌 드라마 매력 포인트
[포토] NCT DREAM ‘풋풋한 소년들의 사랑스러움’ (2019 드림콘서트) [포토] NCT DREAM ‘풋풋한 소년들의 사랑스러움’ (2019 드림콘서트)
[포토] KARD(카드) ‘시선 사로잡는 스타일의 유일한 혼성 그룹’ (2019 드림콘서트 [포토] KARD(카드) ‘시선 사로잡는 스타일의 유일한 혼성 그룹’ (2019 드림콘서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