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펩도 찜찜한 승리 “이런 식으로 이기고 싶진 않았어”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스완지 시티를 꺾고 FA컵 준결승에 진출한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오히려 상대팀 스완지에 사과를 하는 웃지 못 할 상황이 벌어졌다.

맨시티는 17일 새벽 2시 20분(한국시간)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19 잉글랜드 FA컵 8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가까스로 FA컵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스완지로선 진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스완지는 전반전 그라임스와 셀리나의 연속골로 두 골차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1-2로 앞서던 후반 33분 스털링이 넘어지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아구에로의 슈팅이 노르드펠트의 자책골로 연결되며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스털링의 다이빙 논란이 불거지는 등 페널티킥이 선언된 장면이 문제로 제기됐고, 설상가상으로 후반 43분에는 베르나르도 실바의 크로스를 아구에로가 슈팅으로 마무리해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오프사이드 논란이 불거졌다.

VAR이 시행됐다면 모두 잡아낼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FA 규정상 1부리그 홈경기에만 VAR이 시행되는 탓에 이 경기에서는 VAR이 시행되지 않았다.

‘승장’ 과르디올라 감독도 찜찜하긴 마찬가지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이 경기에서는 VAR이 시행되지 않았다. 만약 페널티킥이 아니었고, 또한 (아구에로의 골이) 오프사이드였다면, 참 유감스럽다. 그러나 왜 이 경기에서 VAR을 시행하지 않았는지는 FA에 문의해야 할 문제”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는 “이런 식으로 승리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잘못된 판정으로 인해 승리하게 되는 것 말이다. 그러나 쉽지가 않다”며 준결승 진출에도 찜찜한 속내를 드러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