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STAR] 돌아온 지단의 믿음, 복귀전 빛내준 이스코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지네딘 지단 감독의 복귀전을 빛내준 것은 이스코였다. 그동안 전력 외 취급을 받았던 이스코는 자신을 선발로 복귀시키며 믿음을 보여준 지단 감독에게 골로서 보답했다.

레알은 17일 0시 15분(한국시간)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8-19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8라운드 홈경기에서 셀타 비고에 2-0 완승을 거뒀다. 레알은 리그 2연승을 거뒀고 홈 4연패 흐름을 끊을 수 있었다.

이번 경기는 지단 감독의 복귀전으로서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훌렌 로페테기-산티아고 솔라리 감독이 지휘하면서 팀 라인업에 변화가 많았었는데 지단 감독이 라인업에 어떤 변화를 줄지도 관심사였다.

지단 감독은 생각보다 큰 폭으로 변화를 줬다. 지단 감독은 그동안 주전에서 밀렸던 케일러 나바스, 이스코, 마르셀루를 선발 명단에 복귀시켰다. 특히 솔라리 감독과 관계가 좋지 않았고 팀을 떠날 가능성까지 제기됐던 이스코의 선발 복귀가 눈에 띄었다.

이스코는 이번 시즌 그 어느 때보다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다. 리그에서 출전한 17경기 중 6경기에서만 선발 기회를 받아 2골 2도움을 올렸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4경기(선발 3)에 나서 1골 만을 넣었다. 확고한 주전과는 거리가 먼 기록이었다.

최근에도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다. 마지막 경기가 지난 2일 있었던 바르셀로나와 라이벌 매치로서 당시에도 15분만 기회를 받았다. 올해를 통틀어 45분 이상 뛴 경기는 뛰었던 8경기 중 2경기에 불과했다.

경기 감각 문제가 있었을 법 했지만 지단 감독은 이스코에 대한 믿음이 남아있었다. 지단 감독은 카세미루가 징계로 나서지 못하는 것을 착안해 4-2-3-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스코를 낙점하고 기회를 줬다.

이스코는 지단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이스코는 팀이 답답한 0-0 균형을 맞추고 있던 후반 17분 결승골을 터트렸다. 벤제마가 정확한 땅볼 크로스를 올려준 것을 감각적으로 방향만 바꿔 셀타 골망을 흔들었다. 골 외에도 4차례나 슈팅을 시도하는 적극성을 보여줬고 3번의 키 패스로 기회를 창출하는 능력을 과시했다.

레알은 이스코의 결승골에 베일의 추가골까지 묶어 2-0 완승을 기록할 수 있었다. 홈 5연패 위기에 몰렸던 레알은 지단 복귀를 통해 분위기를 쇄신하는데 성공했다. 지단 감독은 부담스러운 첫 경기에서 이스코에게 기회를 줬고, 이스코는 골로서 지단 감독에게 보답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