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POINT] '3G 무패'에도 만족 못한 최용수, "아직 갈길 멀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3경기 무실점보다는 3경기 득점을 원한다. 아직은 갈길이 멀다." FC서울의 부활을 이끌고 있는 최용수 감독이 3경기 무패에도 만족하지 않으며 더 나은 경기력을 약속했다.

FC서울은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개막 후 3경기 무패(2승 1무)행진을 이어갔고, 2위 자리를 지켰다.

사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서울의 선전을 기대하는 전문가들은 많지 않았다. '레전드' 최용수 감독이 돌아와 시즌을 준비한 것은 긍정적이었지만 신진호, 김성준, 신광훈, 에반드로, 안델손, 김동우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떠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 그나마 수준급 외국인 선수인 알리바예프와 페시치를 영입한 것이 위안이었지만 전체적으로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서울은 최용수 감독을 중심으로 똘똘 뭉치며 효율적인 축구를 했고, 박주영, 고요한, 하대성, 이웅희 등이 중심을 잡아주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윤종규, 정현철, 박동진, 황현수 등 젊은 선수들이 활기를 불어넣으며 개막 후 3경기 무패를 달렸다.

3연승에 성공하지 못한 것은 아쉬웠지만 서울이 지난 시즌과 달라졌다는 것은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최용수 감독은 만족하지 못했다. 3경기 무실점보다는 3경기 득점을 원했던 최용수 감독이었고, 아직은 갈길이 멀다는 생각이었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홈 경기장에서 3연승을 하고 싶었지만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는 것을 느꼈다. 상당히 조급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작은 차이가 큰 것을 만들 수 있다. 아직은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선수들이 열심히 따라 와주고 있다. 3경기 무실점보다는 3경기 득점을 바라고 있다. 그 부분이 아쉽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아쉬움을 표현했지만 최용수 감독은 희망을 노래했다. 특히 공격진에서 호흡이 더 좋아진다면 확실히 터질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

최용수 감독은 "수비수들의 득점은 반갑지만 전문 공격수들의 득점이 나오지 않고 있다. 페시치는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과정은 좋지만 아직 마무리가 아쉽다. 타이트한 경기에서는 한방을 터뜨릴 수 있는 선수가 있어야 한다. 이제 3경기를 치렀다. 휴식기를 통해 보완해야 한다. 더 좋아질 것이다"며 발전을 약속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