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호날두-라모스, 내게 레알 오라 했다”...레반도프스키의 회상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0, 바이에른 뮌헨)가 과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세르히오 라모스가 자신에게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권유했다고 전했다.

레반도프스키는 16일(한국시간) 영국 ‘BBC 라디오’의 기옘 발라그의 팟캐스트를 통해 “2년 전 호날두와 라모스가 내게 와 ‘레알로 와라, 너는 우리와 함께 뛰어야 한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레반도프스키의 레알 이적설은 자주 거론됐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매 시즌 30골에 가까운 득점을 기록했고, 그로인해 공격력 보강이 절실한 레알이 레반도프스키를 관심 있게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새 에이전트를 고용할 때도 레알 이적을 위한 기본 작업이라는 추측 역시 몰고 다녔다.

그러나 바이에른은 레반도프스키의 이적 불가 방침을 이어갔고, 그가 30세가 되자 레알 이적설 역시 잠잠해졌다. 그는 이 상황에서 과거 일화를 털어 놓게 된 것.

호날두와 라모스의 설득에도 레반도프스키는 바이에른 잔류를 선택했다. 레반도프스키는 “만약 높은 레벨에서 뛰어야 한다면 이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내게 중요하지 않은 문제다. 난 이미 그 기분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원하는 것이며, 내 선택이다”라면서 “현재로서 내 경력에서 이적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만약 유럽 최고의 팀에서 뛰고 있다면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난 지금 바이에른에서 행복하다”라면서 과거 레알행을 거절한 이유와 앞으로도 바이에른에 잔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