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POINT] “어휴 깜짝 놀랐어” ‘공격수’ 박동진의 변신에 최용수 감독은 ‘만족’

[인터풋볼=구리] 이명수 기자= 2019 시즌, FC서울의 가장 큰 변화는 최전방 공격수이다. 지난 시즌까지 측면 수비수로 서던 박동진이 공격수로 변신해 박주영과 투톱을 이뤄 상대 골문을 노리는 것이다. 날카로운 칩슛으로 크로스바를 강타하기도 했던 박동진의 활약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놀랍다”는 반응이었다.

FC서울은 오는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서울은 개막 후 2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포항과의 1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고, 성남을 1-0으로 제압한 것이다. 특히 2경기 연속 무실점 승리라는 것이 고무적이다.

제주전을 앞두고 미디어데이에 나선 최용수 감독은 "지난해 참담한 시기가 있었고 지난해의 아픔이 컸던 것 같다. 지난해처럼 되는 것 아닌가라는 간절함이 도움 됐다“며 2연승 비결을 설명했다.

또 다른 상승세 요인으로 박동진이 꼽힌다. 최용수 감독은 겨울 전지훈련을 통해 박동진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했고, 박동진은 2경기 중 성남전에서 고요한의 결승골을 어시스트 하며 용병술은 성공했다.

최용수 감독은 박동진의 포지션 변화에 대해 ”괌 전지훈련에서 훈련 파트너가 필요해서 썼는데 스피드가 상당히 좋았다. 지난해 최전방의 속도가 떨어졌기 때문에 2차 가고시마 캠프에서 큰 기대는 안하고, 연습경기에 출전 시켜보니 본인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동진의 장점에 대해 ”속도가 있다. 슈팅 상황을 만들 줄 안다. 활동반경이 넓어 박주영이 숨을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준다. 아직 해야 할 것이 많지만 꾸준히 발전했으면 한다“면서 ”본인도 큰 꿈을 갖고 있을 텐데 (그것을 끌어내는 것이) 저의 역할일 것이다. 이런 선수가 전방에서 상대 수비를 부담주고, 포인트를 쌓는다면 팀에도 긍정적이다“고 덧붙였다.

박동진 역시 ”아직 골이나 공격포인트는 생각하지 않고 동료들을 도와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공격수 포지션 변경 제안에 대해 ”고민 많이 했다. 어떤 자리에서건 최용수 감독님께 인정받고 싶었고, 올해는 감독님 같은 공격수가 되고 싶다“고 화답했다.

박동진은 포항과의 1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막판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절묘한 칩샷으로 크로스바를 강타한 바 있다. 당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동진은 ”최용수 감독님이 다음에는 발등으로 차라는 조언을 해주셨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최용수 감독은 박동진의 골대 강타 장면에 대해 ”어휴 깜짝 놀랐어“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박동진의 성공적인 공격수 변신에 최용수 감독은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박동진은 3라운드 제주전에서도 공격수 출전이 유력하고,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한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생일' 전도연 "오열 장면? 시나리오 읽을 때부터 부담 많았다" '생일' 전도연 "오열 장면? 시나리오 읽을 때부터 부담 많았다"
[포토] 에버글로우 이런 ‘미인도 찢고 나온 것처럼 현실감 없는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에버글로우 이런 ‘미인도 찢고 나온 것처럼 현실감 없는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남궁민-권나라-김병철-최원영-이다인-박은석 ‘조합부터 흥미진진한 메디컬 드라마’ [포토] 남궁민-권나라-김병철-최원영-이다인-박은석 ‘조합부터 흥미진진한 메디컬 드라마’
[포토] 에버글로우 온다 ‘사랑스러움이 넘치다 못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포토] 에버글로우 온다 ‘사랑스러움이 넘치다 못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