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3 소집] 김학범, "2위는 위험, 호주전에 총력전 펼친다"

[인터풋볼=파주] 신명기 기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1위 싸움을 벌일 호주와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김학범호는 오는 22일부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을 앞두고 있다. 이에 11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소집돼 담금질에 나서게 된다. H조에 속한 김학범호는 대만(22일), 캄보디아(24일), 호주(26일)를 차례로 상대해 본선 진출을 노리게 된다.

김학범 감독은 소집 후 인터뷰를 통해 “일정이 빡빡하고 우리 조에 있고 1위를 해야만 한다. 2위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보장이 되지 않는다. 2승 1무를 하더라도 골득실으로 가려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호주전에 총력전을 펼칠 것이다"라는 각오를 나타냈다. 

이번 U-23 대표팀에는 이강인, 백승호 등 유럽에서 뛰고 있는 유망한 선수들이 포함되지 않았다. 이강인과 백승호는 A대표팀에 발탁됐고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주로 소집됐다.

김학범 감독은 "어떤 선수든지 나이만 해당된다면 소집될 수 있다. 연령대에 이강인, 백승호, 정우영 등이 있지만 지금 소집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발탁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그 문제를 가지고 씨름하느니 있는 선수들을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국내 선수들 중 눈에 띌 정도로 성장하는 선수들이 많은데 잘 활용할 생각이다"라는 생각을 나타냈다. 

이어 이틀 간격으로 치러지는 이번 예선전서 로테이션을 가동하겠다는 생각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은 "더블 스쿼드를 만들었다. 로테이션을 계획하고 있다. 태국 전지훈련 때 시뮬레이션을 해봤는데 체력적인 문제가 나왔다. 38도가 넘어가는 오후 3시 반에 인조잔디에서 뛰어야 하는 상황에서 로테이션을 하지 않고서는 일정을 소화할 수 없을 것으로 봤다. 20명의 선수를 골고루 쓰면서 체력적인 안배를 가져갈 것이다"라는 복안을 전했다. 

11일 소집 후 훈련을 시작한 김학범호는 오는 17일 출국해 결전지인 캄보디아로 향한다.

#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소집명단

GK(3): 안준수, 안찬기, 허자웅

DF(8): 서경주, 서휘, 원두재, 이상민, 이선걸, 이유현, 이재익, 장민규

MF(6): 김강국, 김동현, 이동경, 이시헌, 전세진, 한찬희

FW(6): 김대원, 김보섭, 김정환, 엄원상, 이동준, 조영욱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