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친딸과 결혼해 아이 낳은 아버지, 징역 10년
페이스북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 미국에서 아버지와 딸이 아이까지 낳고 결혼한 사실을 최근 USA투데이가 전했다. 버지니아에 사는 스티븐 플래들(Steven Pladl, 42)과 그의 친딸 케이티 플래들(Katie Pladl, 20)은 지난 달 말 근친상간 및 간음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었다. 아버지와 딸 사이인 이들 둘 사이에는 아이까지 있는 상태였다.

아버지 스티븐과 전 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케이티는 어렸을 때 다른 주의 한 가정으로 입양 보내졌다. 그리고 수년 전 SNS를 통해 원래의 부모를 찾은 케이티는 스티븐이 사는 버지니아 집으로 다시 들어와 2명의 동생들과 친부모와 같이 살게 되었다. 케이티를 입양 보낸 후 스티븐과 전 부인은 아이 둘을 더 낳았다.

2016년 스티븐은 전 부인과 헤어졌다. 부부 사이가 좋지 않았던 동안 스티븐은 부인과 떨어져 케이티의 방에서 자곤 했다. 이때 두 사람의 관계가 발전한 것이다. 전 부인은 스티븐과 이혼 후 집을 나갔고 아버지 스티븐과 딸 케이티는 본격적인 부부생활을 시작했다.

스티븐은 케이티의 동생들에게 케이티는 너희의 형제가 아니라 새엄마라고 소개했고 새로 태어난 아기는 조카가 아닌 막내 동생이라고 속였다.

지난 7월 케이티는 인스타그램에 #justmarried라는 태그와 함께 스티븐과 찍은 결혼식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아이까지 낳은 두 사람의 관계는 모두 케이티의 친엄마이자 스티븐의 전 부인에 의해서 알려졌다.

한편 버지니아 경찰은 이들의 유죄가 확정된다면 이들은 최대 10년 형까지 선고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심리학자 루드윅은 USA투데이를 통해 보호자와 피보호자의 관계와 같이 힘의 평형이 한쪽으로 치우치는 관계에서 비정상적인 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고 하며 스승과 제자, 의사와 환자 등 사이에서 약자인 피보호자보다는 힘을 가진 보호자가 서로의 관계에 대한 명확한 선을 그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