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입 연 디 마리아, “맨유에 악감정 없지만 그 감독과는...”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입방아에 오른 앙헬 디 마리아(30, 파리 생제르맹)가 입을 열었다. 디 마리아는 맨유와 얽힌 여러 사건에도 불구하고 친정팀에 악감정이 있는 건 아니라는 뜻을 전달했다. 팀을 떠난 원인으로는 루이스 판 할 감독과 관계의 문제로 짚었다.

디 마리아는 벤피카, 레알 마드리드를 거쳐 2014년 맨유에 입단했다. 6,750만 파운드(약 977억 원)라는 당시 기준 프리미어리그 최고 이적료를 기록한 것은 디 마리아에 대한 맨유의 기대감을 나타냈다.

기대가 컸던 것만큼 실망이 컸다. 디 마리아는 2014-15 시즌 리그 27경기 3골 11도움을 기록하면서 나쁘지 않은 기록을 남겼지만 판 할 감독과 마찰을 빚으며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적 과정이 더욱 실망스러웠다. 디 마리아는 맨유에서 첫 시즌을 보내고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하지 않고 파리 생제르맹(PSG)과 이적 협상을 하면서 맨유 측을 분노케 했다. 결국 디 마리아는 PSG로 이적해 4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그러던 디 마리아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맨유의 안방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디 마리아는 수많은 야유와 맥주병을 던지는 팬들, 전 동료의 과격한 파울을 겪어내는 가운데서도 도움 2개를 올리면서 팀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경기 후 여러 구설에 오른 가운데 디 마리아는 스페인 라디오 ‘카데나 코페’를 통해 솔직한 심경을 내비쳤다.

“경기 초반 어려운 점들이 있었지만 이미 예상했던 일이었다”고 입을 연 디 마리아는 “과거에도 말했고 여러 번 반복하지만 나는 여기(맨체스터)에 있는 사람과 구단(맨유)에 대해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다만 이런 일들은 종종 일어나며 사람들은 나쁘게 받아들이게 된다”면서 맨유에 대해 악감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여기서 오로지 그 감독(판 할)과 문제가 있었을 뿐이다”라고 덧붙이며 자신이 맨유에서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떠난 원인을 판 할 감독과 관계 악화로 정의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