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일부러 카드 받았다”던 라모스, 최소 2경기 출전정지 징계 예정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고의로 경고를 받았다“고 밝힌 세르히오 라모스(32, 레알 마드리드)가 징계를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라모스는 14일 새벽 5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아약스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레알의 2-1 승리에 힘을 실었다.

레알은 경기 초반부터 홈팀 아약스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전반전 동안 아약스는 11개의 슈팅을 시도하는 반면 레알은 단 4개에 그쳤다. 그럼에도 레알은 전반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센터백 라모스의 무시무시한 활약 덕이다.

후반에는 흐름이 바뀌었다. 후반 15분 카림 벤제마가 선제골을 넣었고, 이후 아약스의 하킴 지예흐에게 동점골을 내줬으나 종료 직전 마르코 아센시오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리드를 잡았다.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2-1로 리드를 잡은 후반 막판, 아약스의 캐스퍼 돌베리가 역습을 시도할 때에 라모스가 돌베리의 팔을 잡고 다리를 걸었다. 주심은 곧바로 라모스를 향해 옐로카드를 꺼냈고, 라모스는 돌베리에게 악수를 청한 후 경기에 집중했다. 이로써 라모스는 조별리그 포함 총 3장의 경고를 받으며 아약스와의 16강 2차전에 결장하게 됐다. 이후에는 경고 누적이 사라지며 마음 편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라모스는 경기 종료 후 스페인의 ‘엘 치링기토’와의 인터뷰를 통해 “의도하지 않았다고 말하면 거짓말이다. 아약스를 무시한 행동은 아니지만 축구에서는 때때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있다”고 답하며 일부러 카드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분명 실언이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UEFA의 규정을 언급하며 “고의로 옐로카드나 레드카드를 받는 선수는 해당 대회의 2경기, 혹은 일정 기간 동안 출전 금지 처분을 받는다”면서 라모스가 징계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라모스 외에도 레알의 선수들은 종종 이 같은 전략을 쓰며 경고누적을 지우곤 했다. 대표적으로 다니 카르바할은 지난 시즌 아포엘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6-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45분에 고의로 경고를 받은 바 있다.

또한 라모스는 지난 2013년 갈라타사라이와의 경기서 사비 알론소와 함께 일부러 경고를 받았고, 2010년 아약스 원정에서도 이 둘은 4-0으로 이기고 있던 후반 막판 시간 지연행위로 각각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카드 기록을 지운 적이 있다.

사진=데일리 메일,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