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드락슬러, “디 마리아와 맨유 시절 대화 나눠...내용은 노코멘트”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파리 생제르망(PSG)의 율리안 드락슬러가 앙헬 디 마리아로부터 맨유 시절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확한 내용은 ‘노코멘트’를 선언했다.

PSG는 오는 13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하는 PSG는 1차전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해야 한결 편하게 2차전을 치를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아쉬운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네이마르가 중족골 골절로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최근에는 에딘손 카바니마저 엉덩이 힘줄 부상을 당하고 만 것이다. 여기에 토마스 무니에르마저 뇌진탕 증세를 보여 맨유전 결장이 유력하다.

핵심 선수들의 이탈로 인해 디 마리아와 드락슬러 등 남겨진 선수들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드락슬러는 ‘친정팀’ 맨유를 상대하게 된 디 마리아의 각오가 특히 남다르다고 증언했다. 디 마리아는 과거 큰 기대를 받고 맨유에 입단했지만, 실패를 맛본 채 팀을 떠나야 했다.

드락슬러는 11일 영국 ‘미러’를 통해 “디 마리아에게 맨유에 대한 몇 가지 질문을 했고, 솔직한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그러나 어떤 말인지 말해줄 생각은 없다. 우리끼리 주고받은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디 마리아는 좋은 폼을 보여주고 있다. 맨유전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채정안 ‘시선 강탈하는 핑크 앤 블랙 원피스’ (랑콤) [포토] 채정안 ‘시선 강탈하는 핑크 앤 블랙 원피스’ (랑콤)
[포토] 엄지원 ‘슈트 화보 촬영 같은 분위기’ (랑콤) [포토] 엄지원 ‘슈트 화보 촬영 같은 분위기’ (랑콤)
[화보] 설리, ‘진리상점’ 종영 소감 전해…“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준 프로그램” [화보] 설리, ‘진리상점’ 종영 소감 전해…“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준 프로그램”
[포토] SF9 ‘팬들 취향 저격하는 카리스마 콘셉트’ (쇼케이스) [포토] SF9 ‘팬들 취향 저격하는 카리스마 콘셉트’ (쇼케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