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드락슬러, “디 마리아와 맨유 시절 대화 나눠...내용은 노코멘트”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파리 생제르망(PSG)의 율리안 드락슬러가 앙헬 디 마리아로부터 맨유 시절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확한 내용은 ‘노코멘트’를 선언했다.

PSG는 오는 13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하는 PSG는 1차전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해야 한결 편하게 2차전을 치를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아쉬운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네이마르가 중족골 골절로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최근에는 에딘손 카바니마저 엉덩이 힘줄 부상을 당하고 만 것이다. 여기에 토마스 무니에르마저 뇌진탕 증세를 보여 맨유전 결장이 유력하다.

핵심 선수들의 이탈로 인해 디 마리아와 드락슬러 등 남겨진 선수들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드락슬러는 ‘친정팀’ 맨유를 상대하게 된 디 마리아의 각오가 특히 남다르다고 증언했다. 디 마리아는 과거 큰 기대를 받고 맨유에 입단했지만, 실패를 맛본 채 팀을 떠나야 했다.

드락슬러는 11일 영국 ‘미러’를 통해 “디 마리아에게 맨유에 대한 몇 가지 질문을 했고, 솔직한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그러나 어떤 말인지 말해줄 생각은 없다. 우리끼리 주고받은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디 마리아는 좋은 폼을 보여주고 있다. 맨유전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