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2대표팀 귀국] 조영욱, “형들과 함께한 전지훈련 문제 없었다” (일문일답)

 

[인터풋볼=인천공항] 유지선 기자= 태국 전지훈련에서 형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돌아온 U-22 대표팀의 조영욱이 적응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지난달 15일 출국해 태국 현지에서 한 달간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2020 도쿄 올림픽 준비를 위한 첫 걸음으로, 이 기간 동안 김학범호는 FC 안양, 제주 유나이티드, 서울 이랜드 등과 연습경기를 가지며 실전 훈련을 소화했다.

한 달간의 전지훈련 일정을 마무리한 U-22 대표팀은 1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학범 감독은 도쿄 올림픽 출전 연령에 맞춰 이번 전지훈련 소집명단을 구성했다. 두 살 위 형들 사이에서 어깨를 나란히 한 조영욱의 이름도 눈에 띠었다.

조영욱은 12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긴 전지훈련이었는데 부상자 없이 잘 마무리해 만족스럽다. 연습 경기를 많이 치렀기 때문에 힘든 부분도 있지만 선수들끼리 호흡을 맞추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소감을 밝혔다.

형들과 함께한 훈련이었지만 문제될 것은 전혀 없었다. “U-20 월드컵 때 함께했던 형들이라 적응하는 데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한 조영욱은 “이번 훈련에서는 스크린플레이를 잘하려고 노력했다. 부족한 점은 많지만, 이번 훈련을 통해 무기를 하나 더 가질 수 있게 됐다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생각한다”며 스스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조영욱과의 일문일답]

- 전지훈련 소감

긴 전지훈련이었는데 부상자 없이 잘 마무리해 만족스럽다. 연습 경기를 많이 치렀기 때문에 힘든 부분도 있지만 선수들끼리 호흡을 맞추는 좋은 계기가 됐다.

- 두 살 위 형들과 함께 했는데?

U-20 월드컵 때 함께했던 형들이라 적응하는 데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 호주전이 관건

감독님도 선수들도 철저히 준비했다. 골을 넣어야 이길 수 있기 때문에 득점이나 도움 등 공격 포인트를 올려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

- 전지훈련 통해 발전한 점

스크린플레이를 잘하려고 노력했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고,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발전해야 하지만 계속해서 시도하려고 한다. 무기를 하나 더 가질 수 있게 됐다는 가능성을 열었다고 생각한다.

- K리그 개막 후 챔피언십 예선과 병행

K리그도 챔피언십 대회도 모두 중요하다. 김학범 감독님이 다시 불러주신다면 대회에서도 노력해야 하고, 소속팀에 돌아가서도 리그 일정에 맞춰 컨디션을 향상시켜야 할 것 같다.

- U-20 월드컵

연령별 대표팀의 감독님들이 많이 불러주셔서 바쁘게 한해 한해를 보냈다. 올해도 그렇게 보낼 거라고 생각하고, 그럴 수 있음에 감하사고 있다. 열심히 준비할 생각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