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베로나, 그로소 경질하고 안정환 前 스승 선임?...곧 결정
세르세 코스미 /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이승우가 속한 헬라스 베로나가 파비오 그로소 감독의 경질 여부를 곧 결정할 전망이다.

이탈리아의 ‘투토메르카토웹’은 12일(한국시간) “베로나가 그로소 감독을 다음 경기인 스페치아전을 통해 더 시험할지, 어제의 결과로 경질할 지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로나는 지난 11일 스타디오 마크안토니오 벤테고디서 열린 17위 크로토네와 2018-19 이탈리아 세리에B 23라운드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베로나는 5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며 7위에 머물렀다. 그리고 간신히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권(8위 까지)를 유지할 수 있었다.

경기 전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베로나 지역지 ‘TG 지알로블루’는 베로나가 그로소 감독을 경질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문을 받았고, 크로토네 전 결과가 그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결전의 순간, 그로소 감독은 지난 경기 선발로 나섰던 이승우를 벤치에 앉히는 등 승리를 위한 승부수를 띄웠지만, 베로나의 공격은 답답함 그 자체였다. 전반 13분 만에 지아니 무나리가 부상으로 아웃됐다. 악재 속에 베로나 공격진은 문전에서 얻은 완벽한 기회를 놓치는 등 실수를 거듭했다.

결국 선제골을 얻어맞았고, 후반 33분이 돼서야 동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결국 1-1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림과 동시에 그로소 감독은 경기 후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이날 경기 마지막 모습이었다. 그리고 경기 후 기자회견에는 토니 디 아미코 단장이 등장했다. ‘TG 지알로블루’에 따르면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디 아미코 단장은 “그로소 감독은 여기에 없다. 그는 말이 없었고, 말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 내가 기자회견에 있는 이유다”라면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사실상 경질하는 분위기로 흐르는 모양새다. 경질 여부를 곧 결정한다고 했지만, 이미 후임까지 낙점해 놓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투토메르카토웹‘은 베로나가 이미 세르세 코스미를 후임으로 준비시켜 놓았다고 전했다. 코스미는 1990년 폰테베키오에서 감독 경력을 시작했으며, 페루자, 제노아, 우디네세, 브레시아, 팔레르모, 레체, 시에나, 페스카라 등을 지휘했고, 2018년까지 아스콜리를 이끌었다. 한편, 2000년부터 2004년까지 페루자를 지휘할 당시 안정환의 스승으로 국내에 알려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