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손흥민 3경기 연속골! 토트넘, 레스터 3-1 격파...리그 3위 유지

 

에릭센 추가골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토트넘이 레스터를 격파하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손흥민은 90분 동안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였고,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10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승점 60점 고지에 오르며 3위를 지켰다.

[선발 라인업] 손흥민 선발, 에릭센-시소코-요렌테 공격편대 구성

손흥민은 에릭센, 시소코와 함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의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트리피어, 산체스, 베르통언, 로즈가 4백에 섰고, 윙크스와 스킵이 중원에 포진했다. 시소코, 에릭센, 손흥민이 2선에 출격했고, 요렌테가 원톱에 섰다.

[전반전] 손흥민 논란의 경고, 산체스 선제골

양 팀은 팽팽한 공방전을 펼쳤다. 포문은 레스터가 열었다. 전반 9분, 틸레만스의 패스를 받은 바네스의 슈팅이 아슬아슬하게 빗나가며 레스터는 아쉬움을 삼켰다.

걸려 넘어지는 손흥민

불꽃이 튀었다. 전반 16분,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매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모두가 페널티킥을 예상했지만 주심은 레스터의 볼을 선언했고, 오히려 손흥민에게 경고를 내보였다.

하지만 전반 3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에릭센의 크로스를 산체스가 정확한 헤더로 연결했고, 레스터의 골망을 갈랐다. 산체스의 선제골에 힘입어 토트넘이 레스터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바디 PK 실축, 에릭센 추가골...손흥민 3경기 연속골 폭발!

후반 6분, 게잘의 크로스를 그레이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후반 14분, 레스터가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교체 투입된 바디가 그라운드를 밟자마자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요리스에게 방향을 완벽히 읽히며 동점골에 실패했다.

후반 19분, 토트넘이 다시 달아났다. 에릭센이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때렸고, 골문 구석을 완벽히 갈랐다.

2-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26분, 스킵 대신 알더베이럴트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레스터 역시 게잘 대신 이헤나초를 투입하며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후반 31분, 페레이라의 크로스를 바디가 발만 갖다 대는 슈팅으로 추격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35분, 토트넘 벤치는 요렌테 대신 완야마를 투입하며 수비를 한층 더 강화했다.

후반 43분, 로즈 대신 워커 피터스가 투입되며 토트넘은 교체카드 3장을 모두 소모했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쐐기골을 터트렸고, 토트넘이 3-1로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 추가에 성공했다.

[경기 결과]

토트넘(3) : 산체스(전반 33분), 에릭센(후반 19분), 손흥민(후반 45+1분)

레스터(1) : 바디(후반 31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