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현장메모] 떠나는 황인범, 끝까지 대전 걱정...“제 이적료 좋은 곳에 쓰이길”

[인터풋볼=대전] 이현호 기자=‘대전의 아들’ 황인범(22)이 떠나는 순간까지도 대전을 걱정했다. 본인의 이적으로 들어온 수입이 건강한 경영에 쓰이길 바란 것이다. 또한 반드시 대전으로 돌아와 은퇴식을 치르겠다는 약속까지 전했다.

대전 문화초-대전 유성중(대전시티즌 U-15)-충남기계공고(대전시티즌 U-18)를 거쳐 2015시즌 대전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황인범은 아산 무궁화 시절을 제외한 4시즌 동안 대전에서만 뛰며 88경기에서 15골과 11도움을 기록했다.

이 같은 활약으로 태극마크까지 달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끌던 지난 2018 자카르파-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동시에 병역 면제 혜택까지 거머쥐었다.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 소집되어 A매치 데뷔전과 데뷔골을 넣으며 신고식을 마쳤고, 기성용의 후계자로 불리며 주가를 높였다.

이제는 해외로 나간다. 행선지는 미국프로축구(MLS)의 밴쿠버 화이트캡스. 대전은 10일 오전 10시 대전월드컵경기장 1층 인터뷰실에서 황인범 이적관련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황인범은 “유럽 쪽에서도 관심을 보냈다. 제 개인적인 꿈만 생각하지 않았다. 구단에 충분한 이적료를 안겨줄 팀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었다. 유럽 팀들은 그 정도의 가치를 인정해주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밴쿠버에서는 간절함을 보여줬다. 이 팀에서는 실패할 확률이 적겠다고 생각했다”며 밴쿠버를 택한 이유를 전했다.

황인범은 대전의 선수였을 뿐만 아니라 충성심 높은 팬이었다. 그는 시민구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정팀을 걱정했다. “저 역시도 지난 22년이라는 시간 동안 대전 시티즌을 지켜봤다. 팬과 선수 입장에서 건강한 경영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사정이 어려운 것은 잘 알고 있다. 제가 구단 역사상 최고 이적료를 경신했다. 이 예산을 가지고 얼마나 잘 쓰일 수 있을지가 궁금하다. 남아있는 선수들과 팬들에게 최대한 긍정적으로 쓰이면 좋겠다”고 언급하며 대전의 경영을 걱정했다.

또한 황인범은 “대전의 레전드인 김은중 코치의 은퇴식을 직접 지켜봤다. 성공한 선수의 마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제가 성장해서 대전에 돌아오면, 욕심을 부려서 더 성대한 은퇴식을 치르고 싶다. 김은중 코치처럼 제 등번호 6번도 영구결번이 될 정도로 큰 선수가 되고 싶다”며 뚜렷한 복귀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황인범은 “언어적인 준비와 함께 피지컬 약점도 채우겠다. 저를 잘 모르는 무대에서 직접 부딪히며 밴쿠버 팬들로부터도 사랑받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최대한 빨리 적응하겠다”고 미국행에 나서는 각오를 다졌다.

사진=윤경식 기자, 이현호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