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일본 카타르] VAR로 얻은 쐐기 PK골...카타르, 일본에 3-1 리드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카타르가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으로 얻은 페널티킥으로 다시 한 번 달아났다.

카타르는 1일 오후 11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결승전서 일본에 3-1로 앞서고 있다.

먼저 일본은 오사코 유야와 미나미노 타쿠미 투톱을 앞세웠다. 미드필드에는 도안 리츠, 츠카사 시오타니, 시바사키 가쿠, 하라구치 겐키가 나왔고 나가토모 유토, 요시다 마야, 토미야스 타케히로, 사카이 히로키가 포백 조합으로 선택됐다. 곤다 스이치가 골문을 지켰다.

카타르 역시 아크람 하산 아피프, 알모에즈 알리 투톱을 선택했다. 하산 알 하이도스, 압델아지즈 하템, 아심 오메르 마디보가 그 뒤를 받쳤고 페드로 코레이아, 바삼 알라위, 부알렘 코우키, 타렉 살만, 압델카림 하산이 수비라인에 배치됐다. 사드 알 세브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카타르는 전반 12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알리가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잡아 오버헤드킥으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27분 압둘아지즈 하템이 왼발 중거리포로 2-0 스코어를 만들었다.

반격에 나선 일본은 후반 24분 상대 뒷공간을 침투한 미나미노가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재치있는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하지만 카타르가 또 한 번 달아났다. 카타르의 크로스 상황에서 요시다 마야의 팔에 맞았고 VAR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것을 아피프가 마무리하며 카타르가 3-1 리드를 잡았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채정안 ‘시선 강탈하는 핑크 앤 블랙 원피스’ (랑콤) [포토] 채정안 ‘시선 강탈하는 핑크 앤 블랙 원피스’ (랑콤)
[포토] 엄지원 ‘슈트 화보 촬영 같은 분위기’ (랑콤) [포토] 엄지원 ‘슈트 화보 촬영 같은 분위기’ (랑콤)
[화보] 설리, ‘진리상점’ 종영 소감 전해…“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준 프로그램” [화보] 설리, ‘진리상점’ 종영 소감 전해…“나를 바깥 세상으로 끄집어내준 프로그램”
[포토] SF9 ‘팬들 취향 저격하는 카리스마 콘셉트’ (쇼케이스) [포토] SF9 ‘팬들 취향 저격하는 카리스마 콘셉트’ (쇼케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