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기성용은 떠나는 순간까지 한국축구를 걱정했다(기성용 고별사)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기성용(30, 뉴캐슬)은 떠나는 순간까지 한국축구를 걱정했다. 대표팀의 든든한 기둥으로 팀을 이끌어 가던 기성용은 은퇴를 선언했고, 끝까지 한국축구에 대한 성원을 부탁했다.

기성용은 30일 대한축구협회(KFA)를 통해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기성용은 30일 KFA에 보낸 서신을 통해 “2019 AFC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라는 큰 영광과 막중한 책임을 내려놓으려고 합니다”라며 은퇴를 공식화했다.

기성용은 2008년 9월 5일 요르단과의 친선경기를 통해 국가대표 선수로 데뷔한 이래 세 번의 월드컵을 포함해 A매치 110경기에 출전해 10골을 기록했다. 110경기 출전은 차범근(136경기), 홍명보(136경기), 이운재(133경기), 이영표(127경기), 유상철(124경기), 김호곤(124경기), 조영증(113경기)에 이어 역대 대표팀 최다 출전 기록 8위에 해당한다.

특히, 기성용은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의 주역으로 ‘런던세대’를 대표하는 선수다. 2015년 아시안컵부터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 대표팀 주장을 맡아 경기장 안팎으로 팀을 이끌었으며 2011년과 2012년, 2016년 KFA 올해의 선수에 뽑히기도 했다.

기성용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부상을 당해 3차전 독일전에서 뛰지 못했지만 팀의 단단한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다. 특히 기성용은 월드컵 대표팀에 대한 비판이 거셌던 상황에서 “월드컵 실패는 책임지겠다. 대신 응원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팀의 든든한 방패막이를 자처했다.

기성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퇴 소회를 밝혔다. 기성용은 “지난 10년 동안 많이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고 격려해 주신 팬 분들에게 정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면서 “이제는 이 자리를 내려놓으려 합니다. 돌이켜 보면 부족했던 부분이 참 많았는데 과분한 사랑과 관심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주장을 맡으면서 저의 부족함을 많이 느꼈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기성용은 “많은 분들께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변화를 이야기하시는 것에 동감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계속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 변화를 막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위에서 그런 이야기들이 들려오는 것에 대해 제 자신을 돌아보며 고민하고 생각하게 되었고 ‘이제는 떠나는게 맞구나’ 라는 확신을 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대표팀이 젊고 신선한 팀으로 변화 될 것 이라고 믿고 기대하고 응원하겠습니다”며 은퇴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기성용은 떠나는 순간까지 한국 축구를 걱정했다. 기성용은 “그동안 함께 했던 모든 선배님들 친구들 그리고 후배들까지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고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선수들이 마음껏 경기장을 누빌 수 있도록 뒤에서 묵묵히 헌신해주신 모든 지원 스태프 여러분들께도 정말 진심으로 감사 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면서 “마지막으로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년 월드컵 까지 잘 성장 하고 발전 할 수 있도록 많은 격려 부탁드립니다”는 말을 남긴 채 대표팀과 작별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기성용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