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국왕컵 리뷰] 이강인이 뒤집은 경기...발렌시아, 헤타페 꺾고 극적 4강행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발렌시아가 헤타페를 꺾고 국왕컵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교체 출전한 이강인은 막판 발렌시아를 4강으로 이끄는 두 골의 기점으로 작용하며 맹활약했다.

발렌시아는 30일 새벽 5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에서 열린 헤타페와 2018-19 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발렌시아는 역전에 성공,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선발 라인업] 이강인 벤치 출발,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

이강인은 선발 예상과는 달리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피치니, 가라이, 파울리스타, 가야가 4백에 섰고, 페란 토레스, 바스, 파레호, 솔레르가 중원에 포진했다. 투톱은 호드리구와 미나였다.

헤타페는 치치졸라, 수아레스, 제네, 카브레라, 안투네스, 포르티요, 막시모비치, 플라미니, 크리스토포로, 몰리나, 마타가 선발로 나섰다.

[경기내용]

1차전서 패하면서 추격이 필요했던 발렌시아는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일격을 허용했다. 헤타페의 몰리나가 전반 1분 만에 발렌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예상 밖의 선제골을 얻어맞은 발렌시아는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쉬운 패스미스가 나왔고 좀처럼 경기를 주도하지 못했다. 오히려 헤타페가 마음이 급해진 발렌시아를 상대로 효율적인 경기운영을 가져갔다.

발렌시아는 여러 차례 세트피스 찬스를 잡았지만 정교하게 이뤄지지 못하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결국 마음 급한 발렌시아는 리드를 내준 채 후반을 맞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추격골을 넣는 듯 보였지만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 결과 무효처리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다급해진 발렌시아는 후반 10분 체리셰프를 투입하며 추격에 나섰다.

공세를 취한 발렌시아는 결실을 맺었다. 후반 16분 교체투입된 체리셰프가 호드리구의 골을 도우면서 추격에 불을 붙였다. 발렌시아는 후반 26분 피치니 대신 이강인까지 넣으면서 대역전극을 노렸다. 헤타페의 제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발렌시아의 파상공세는 더욱 거세졌다.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솔레르 중심으로 공격을 만들어나갔다. 여러 차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몸을 던진 상대 수비를 넘어서지 못했다.

하지만 막판 반전이 일어났다. 이강인이 두 차례 기점이 된 공격에서 호드리구가 연속골을 터트린 것. 이강인의 맹활약을 앞세운 발렌시아는 대역전극에 성공했다.

[경기 결과]

발렌시아(3) : 호드리구(후반 16분, 후반 45+2', 후반 45+3')

헤타페(1) : 몰리나(전반 1분)

* 총합 3-2로 발렌시아 4강 진출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