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벤쿠버 이적’ 황인범, “대전과 상의해서 말씀드리겠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교감이 있는 것은 맞다. 그러나 구단과 상의를 해봐야 한다. 대전 구단과 미팅을 해야 하고, 상의한 후에 공식 발표를 통해 말씀드리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카타르에 패배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벤투호는 아쉬움을 가득 안고 2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아쉬움이 가득했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지만 ‘중동의 복병’ 카타르에 패배하며 발목이 잡혔고, 대회 내내 의무팀 논란, 이적설 등 다양한 잡음에 시달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성장한 황인범의 미국메이저리그사커(MLS) 벤쿠버 화이트캡스로 이적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독일 등 유럽 무대 진출 기회를 버리고 미국 무대로 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왔다.

황인범의 표정은 굳어있었다. 수많은 여성 팬들이 몰려 사진과 사인을 요청할 때만 가볍게 미소를 지었고, 이후에는 굳은 표정으로 귀국장을 빠져나갔다.

벤쿠버 이적에 대해 황인범은 “교감이 있는 것은 맞다. 그러나 구단과 상의를 해봐야 한다. 대전 구단과 미팅을 해야 하고, 상의한 후에 공식 발표를 통해 말씀드리겠다”며 자세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곧 공식 발표를 통해 입장을 전하겠다고만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포토] 몬스타엑스 기현 ‘위풍당당 햄찌 등장’ (공항패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