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메모] 충격적인 탈락에도...팬들은 벤투호를 따뜻하게 맞아줬다

[인터풋볼=인천공항] 정지훈 기자= 충격적인 아시안컵 8강 탈락으로 쓸쓸한 귀국길이 예상됐지만 축구 팬들은 벤투호를 따뜻하게 맞아줬다. 특히 수많은 여성 팬들이 인천공항에 모리면서 함성 소리가 높아졌고, 선수들은 미소를 되찾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카타르에 패배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벤투호는 아쉬움을 가득 안고 2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아쉬움이 가득했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지만 ‘중동의 복병’ 카타르에 패배하며 발목이 잡혔고, 대회 내내 의무팀 논란, 이적설 등 다양한 잡음에 시달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런 이유로 이번 귀국길이 쓸쓸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현장의 온도는 확실하게 달랐다.

이날 귀국길에는 소속팀으로 이동하는 손흥민, 이승우, 구자철, 이재성, 이청용, 황희찬 등 10명을 제외한 12명의 선수들이 국내로 돌아왔다. 특히 황의조, 조현우, 김승규, 황인범, 김민재, 이용, 김문환, 김진수 등 대표팀 핵심 선수들이 많은 환대를 받았고, 무엇보다 여성 팬들이 몰려 선수들에게 인증샷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선수들은 밝은 미소와 함께 팬들과 짧지만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인천공항에서 만난 한 여성팬은 “김민재, 이용, 김진수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전주에서 인천공항까지 왔다. 선수들이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고, 충분히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전해주고 싶다. 이제 전북으로 돌아와 K리그에서 활약해줬으면 좋겠다”며 밝게 웃었고, 이용이 모습을 드러내자 곧바로 사진을 찍으로 달려갔다.

벤투호의 성적표는 분명 아쉬웠다. 59년 만에 우승을 노렸지만 충격적인 탈락으로 아쉬움을 남겼고, 대회 내내 여러 논란들이 나왔다. 그러나 현장의 온도는 분명 달랐고, 쓸쓸한 귀국길이 아닌 따뜻한 귀국길이었다.

사진=인터풋볼,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