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시안컵 결산④] 벤투 향한 의심의 눈초리, 선수들은 이구동성 "믿는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무패행진을 이어오며 순항하던 벤투호가 카타르에 패하며 고꾸라졌다. 벤투 체제에서 맛본 첫 실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하며, 59년만의 우승 도전도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벤투 감독은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11경기 무패행진(7승 4무)을 이어왔다. 부임 직후 안방에서 치른 A매치 4경기에서 2승 2무를 기록했고, 호주 원정에서는 1승 1무로 무패를 이어가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한 채 돌아왔다.

11경기 무패는 1997년 대표팀 전임 감독제 시행 후 데뷔 최다 무패 기록이었다. 그러나 순항하는 듯하던 벤투호가 아시안컵에서 암초를 만났다. 59년만의 우승에 도전했지만, 카타르에 패하며 4강 진출이 좌절된 것이다.

경기력도 실망스러웠다. 조별리그 3경기와 바레인전, 씁쓸한 패배로 기억될 카타르전까지 총 5경기 중 시원시원한 경기력을 보여준 것은 3차전 중국전이 유일했다.

아시안컵은 벤투 감독에게 주어진 부임 후 첫 번째 미션이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첫 번째 미션은 실패로 돌아갔다. 벤투 감독에게 의문을 품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고집스러운 전술과 상황 대처 능력 등을 지적하며, 다음 월드컵까지 함께할 수 있을까 물음표를 남긴 것이다.

그러나 선수들은 이구동성 “벤투 감독을 믿는다”고 외쳤다. 황의조는 카타르전을 마친 뒤 “선수들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벤투 감독을 향한 믿음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고, 구자철도 확신에 찬 목소리로 “벤투 감독은 분명 한국 축구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과 외부의 잡음에도 불구하고 팀 내부적으로는 벤투 감독의 지휘 아래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있는 모습이다. 무패 기록에 취해 그동안 놓쳤던 부분을 확인할 수 있었던 아시안컵,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게 믿음을 심어준 것처럼 축구 팬들에게도 확신을 심어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