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시안컵 결산④] 벤투 향한 의심의 눈초리, 선수들은 이구동성 "믿는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무패행진을 이어오며 순항하던 벤투호가 카타르에 패하며 고꾸라졌다. 벤투 체제에서 맛본 첫 실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하며, 59년만의 우승 도전도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벤투 감독은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11경기 무패행진(7승 4무)을 이어왔다. 부임 직후 안방에서 치른 A매치 4경기에서 2승 2무를 기록했고, 호주 원정에서는 1승 1무로 무패를 이어가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한 채 돌아왔다.

11경기 무패는 1997년 대표팀 전임 감독제 시행 후 데뷔 최다 무패 기록이었다. 그러나 순항하는 듯하던 벤투호가 아시안컵에서 암초를 만났다. 59년만의 우승에 도전했지만, 카타르에 패하며 4강 진출이 좌절된 것이다.

경기력도 실망스러웠다. 조별리그 3경기와 바레인전, 씁쓸한 패배로 기억될 카타르전까지 총 5경기 중 시원시원한 경기력을 보여준 것은 3차전 중국전이 유일했다.

아시안컵은 벤투 감독에게 주어진 부임 후 첫 번째 미션이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첫 번째 미션은 실패로 돌아갔다. 벤투 감독에게 의문을 품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고집스러운 전술과 상황 대처 능력 등을 지적하며, 다음 월드컵까지 함께할 수 있을까 물음표를 남긴 것이다.

그러나 선수들은 이구동성 “벤투 감독을 믿는다”고 외쳤다. 황의조는 카타르전을 마친 뒤 “선수들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벤투 감독을 향한 믿음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고, 구자철도 확신에 찬 목소리로 “벤투 감독은 분명 한국 축구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과 외부의 잡음에도 불구하고 팀 내부적으로는 벤투 감독의 지휘 아래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있는 모습이다. 무패 기록에 취해 그동안 놓쳤던 부분을 확인할 수 있었던 아시안컵,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게 믿음을 심어준 것처럼 축구 팬들에게도 확신을 심어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