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시안컵 결산②] 모두 '괜찮다'고 했던 손흥민, 결국 탈났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손흥민은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몸 상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4강 진출에 실패하며, 59년만의 우승 도전도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무엇 하나 제대로 보여주지도 못한 채 끝나버렸다. 중국과의 3차전을 제외하고는 답답한 경기력을 보여줬고,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손흥민도 온전한 몸 상태가 아니었다. 평소와 달리 번뜩이는 움직임이 없었고, 대회기간 내내 몸이 무거워보였다.

지친 표정을 한 손흥민도 카타르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에서 “솔직히 이런 말을 하는 걸 꺼려하는데, 여기 와서 몸이 좋았던 적이 없었다. 잠도 잘 못 잤다. 자려고 해도 잘 안되더라. 더 잘했어야 했는데 체력이 문제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중국과의 3차전이 더 아쉽다. 3차전을 앞두고 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곧바로 선발로 나서 80분 이상을 소화했다.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중국전에 선발로 내보내는 강수를 뒀다.

의무팀에서 체크한 결과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고, 선수 본인도 “16강까지 일주일간 시간이 있는데, 너무 오랜 기간 경기를 뛰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좋지 않다”며 출전 의지를 내비쳤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도 “경기에 나설 컨디션이었다”며 손흥민의 출전을 정당화했다.

물론 1차 목표는 달성했다. 손흥민이 맹활약한 가운데 중국을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면서 이동거리, 상대팀, 휴식기간 등에서 유리한 쪽에 선 것이다. 그러나 우려했던 체력 문제가 중요한 토너먼트에서 도드라지면 결국 탈이 나고 말았다.

‘에이스’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가 컸지만 몸이 무거운 탓에 마음먹은 대로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고, 손흥민이 살아나지 않자 벤투호의 공격도 꽉 막힌 듯 답답했다.

대표팀은 주어진 시간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단기간에 선수들의 몸 상태를 최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 각각 다른 상황에서 팀에 합류해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도 능력이다.

마음이 앞서 전체적인 그림을 고려하지 않은 선수와, 그런 선수를 만류하지 않고 “괜찮다, 괜찮다”고만 반복한 감독 및 코칭스태프의 근시안적인 결정이 더 진한 아쉬움을 남기는 이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