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황의조, “벤투 감독향한 믿음은 흔들리지 않아”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한국 대표팀이 카타르에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황의조는 파울루 벤투 감독을 향한 선수들의 믿음은 변함없다고 분명히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서 한국은 4강 진출이 좌절되면서 우승 도전을 멈춰 서게 됐다.

황의조에게도 개인적으로 참 아쉬운 대회였다. 아시안게임에 이어 벤투호에서도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좀처럼 시원한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했고, 2득점으로 대회를 마친 것이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황의조는 “상대팀들이 워낙 수비적으로 나왔고, 그런 부분을 공격수들이 잘 풀지 못했다”면서 “공격수들이 상대의 밀집수비를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뚫어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많이 아쉽다. 오프사이드 있었다. 좀 더 세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면 찬스가 많이 났을텐데 그런 점이 아쉽다”고 고개를 떨궜다.

이어 그는 “아시안게임에 이어 아시안컵에서도 다시 한 번 정상에 오르고 싶었고, 아시안게임 멤버가 많아서 호흡에서도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많이 아쉬운 것 같다”며 첫 아시안컵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대회가 끝났다고 해서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황의조는 “월드컵 예선도 그렇고 앞으로 준비해야 할 경기들이 많다. 오늘의 패배를 마음 속에 잘 담아서 앞으로의 대표팀 경기를 잘 준비하자고 했다. 그래서 선수들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선수단은 벤투 감독의 믿음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