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황의조, “벤투 감독향한 믿음은 흔들리지 않아”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한국 대표팀이 카타르에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황의조는 파울루 벤투 감독을 향한 선수들의 믿음은 변함없다고 분명히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서 한국은 4강 진출이 좌절되면서 우승 도전을 멈춰 서게 됐다.

황의조에게도 개인적으로 참 아쉬운 대회였다. 아시안게임에 이어 벤투호에서도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좀처럼 시원한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했고, 2득점으로 대회를 마친 것이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황의조는 “상대팀들이 워낙 수비적으로 나왔고, 그런 부분을 공격수들이 잘 풀지 못했다”면서 “공격수들이 상대의 밀집수비를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뚫어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많이 아쉽다. 오프사이드 있었다. 좀 더 세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면 찬스가 많이 났을텐데 그런 점이 아쉽다”고 고개를 떨궜다.

이어 그는 “아시안게임에 이어 아시안컵에서도 다시 한 번 정상에 오르고 싶었고, 아시안게임 멤버가 많아서 호흡에서도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많이 아쉬운 것 같다”며 첫 아시안컵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대회가 끝났다고 해서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황의조는 “월드컵 예선도 그렇고 앞으로 준비해야 할 경기들이 많다. 오늘의 패배를 마음 속에 잘 담아서 앞으로의 대표팀 경기를 잘 준비하자고 했다. 그래서 선수들은 크게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선수단은 벤투 감독의 믿음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손 꼭 잡은 데이트 현장 포착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화보] 구구단 세정, 청량美 X 러블리 콘셉트 완벽 소화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