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부다비 현장분석] ‘창의성’ 없는 점유율 축구는 의미가 없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다. 전체적인 경기를 주도하며 볼 점유율을 높이며 찬스를 만들었지만 창의성이 부족했고, 카타르의 기습적인 한방에 무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카타르에 0-1로 패배했고,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 벤투의 승부수, 손흥민 측면+황인범 전진 배치

지난 바레인과 16강전에서 상대의 강력한 압박과 두 줄 수비에 고전했던 벤투 감독이 이번에는 변화를 줬다. 최전방 황의조, 중앙 미드필더 정우영, 센터백 김영권과 김민재, 골문 김승규의 뼈대는 변화가 없었지만 측면과 중원 조합은 확 바꿨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2선이다. 일단 손흥민이 다시 측면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손흥민은 지난 두 번의 경기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한국의 공격을 푸는데 집중했고,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과감성에 있어서 아쉬움이 있었고, 다시 측면으로 돌아가 폭발적인 손흥민의 경기력을 기대 받고 있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황인범이다. 벤투 감독은 카타르의 수비 라인을 깨기 위해서 2선에서 창의성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렸고, 전진 패스와 침투가 좋은 황인범을 투입해 득점을 노린다. 여기에 황희찬이 아닌 이청용을 선발로 투입하며 창의성을 더했다.

중원도 풀백도 변화가 있었다. 무엇보다 기성용의 공백을 활동량과 패싱력이 장점인 주세종을 투입해 카타르와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왼쪽 풀백에 김진수를 투입해 안정적인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 조심스러웠던 전반, ‘전진 패스’가 많아져야 한다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였다. 카타르는 한국이 강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4백이 아닌 3백을 꺼내들며 안정적인 수비를 구축했다. 여기에 수비 라인을 내리면서 공간을 내주지 않는데 집중했고, 한국의 패스를 끊어내면 빠른 역습을 시도했다. 그러나 카타르의 역습은 날카롭지 않았고, 두 차례 정도 찬스만 있었을 뿐 한국을 위협하지 못했다.

한국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였다. 2선에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을 투입하며 빠른 측면 공격과 패스에서 창의성을 기대했지만 황인범과 이청용의 번뜩이는 센스가 나오지는 않았다. 여기에 황의조와 손흥민의 빠른 침투도 나오지 않으면서 답답한 경기가 계속됐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한국이 잡으며 경기를 지배하기는 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슈팅 찬스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상대의 역습 장면에서 김진수가 뚫리는 모습도 보여줬다. 이때 벤투 감독이 물병을 던지며 불만을 표출했고, 이것이 전반전을 가장 잘 설명해준 장면이었다.

# ‘창의성’ 없는 점유율 축구는 의미가 없다

후반 시작부터 좋지 않은 장면도 나왔다. 후반 5분 정우영이 후방에서 패스를 하는 과정에서 미스가 나왔고, 상대에게 고의적인 파울을 범하며 경고를 받았고, 결국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지난 4경기에서 정우영이 모두 출전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벤투 감독에게는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지만 기습적인 한 방에 무너졌다. 후반 34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하템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지동원과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세를 퍼부었지만 만회골을 넣지 못했고, 결국 59년의 한을 풀지 못했다.

우리가 기대했던 ‘슈퍼 소니’ 손흥민은 없었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하며 풀타임 활약했지만 몸은 무거웠고, 체력적인 한계를 노출했다. 결정적인 찬스에서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승리를 이끌지 못했다.

가장 큰 문제는 의미가 없는 점유율 축구였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 부임 이후 계속해서 점유율 축구를 강조하며 경기를 지배하는데 중점을 뒀지만 결정적인 순간 창의성이 나오지 않았다. 무엇보다 전방으로 연결되는 전진 패스가 부정확했고, 상대를 무너트릴 패스가 없다는 것은 슈틸리케 시절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결국 벤투호는 59년의 한을 풀지 못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