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STAR] 손흥민 몸은 '천근만근’, 도하 참사 복수극은 없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손흥민의 몸은 여전히 무거워 보였고 도하 참사의 아픔이 재현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소속팀 토트넘서부터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손흥민의 체력 상태는 계속해서 우려됐다. 이에 중국전에 결장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선발로 뛰게 했고 후반 막판까지 뛰었다.

토너먼트에 접어들면서 손흥민을 더더욱 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지난 16강 바레인전서도 선발로 출전, 연장전까지 뛰면서 체력 소모가 더해졌다.

문제는 체력 저하에 따른 손흥민의 컨디션이 확연하게 떨어진 게 보였다는 것. 몸상태가 좋지 않다 보니 밸런스가 깨졌고 퍼스트 터치, 드리블, 패스 모든 면에서 손흥민이 가지고 있는 장점이 발휘되지 않았다.

8강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여전히 손흥민의 몸은 무거워 보였고 좀처럼 카타르 수비진에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여러 차례 적극적인 드리블 시도로 활로를 뚫어보려 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상대 수비 실수로 인한 기회도 해결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26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의 전매특허 왼발 슈팅이 충분히 나올 만한 각도였다. 하지만 손흥민의 슈팅은 빗맞았고 골키퍼가 여유있게 공을 잡을 수 있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의 존재감은 빛을 발하지 못했다. 상대에게 골을 헌납해 수비 숫자는 더욱 많아졌고 손흥민이 공을 잡을 기회 자체가 주어지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카타르에 무릎을 꿇었고 손흥민도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사실 손흥민에게 카타르전에 대한 의미는 누구보다 컸다. 지난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카타르 원정서 전반에 부상을 입어 일찌감치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팀은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고 손흥민은 깁스를 한 채 귀국길에 올라야 했다.

당시 기억을 안고 복수를 노렸지만 손흥민의 부진 속에 한국은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트와이스 지효-사나-채영-모모 "작사 참여..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 담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뉴이스트, ‘컴백 D-7’ 완전체 오피셜 포토 최초 공개…‘미니 6집 기대감 폭발시키는 비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송하윤,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 계약..유연석·이광수·이동욱과 한솥밥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포토] 장혜진 '기생충의 마더' (기생충 제작보고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