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아부다비] 고군분투한 황의조, 결국 ‘2득점’으로 대회 마감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이번 대회에서 주춤하고 있는 ‘해결사’ 황의조가 카타르전에서 득점에 실패하면서 2득점으로 대회를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서 한국은 4강 진출이 좌절되면서 우승 도전을 멈춰서게 됐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플랜A’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기성용이 이탈한 중원은 정우영과 주세종이 지켰으며,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황의조의 어깨가 무거웠다. 이번 대회에서 좀처럼 시원한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 이어 벤투호에서도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지만, 아시안컵에서는 필리핀과의 1차전 결승골과 중국과의 3차전 페널티킥 골이 전부였다.

최전방에서 꽉 막힌 듯 체증이 내려가지 않으니, 그동안 치른 경기도 매번 답답한 양상이 됐다. 황의조는 이날 경기서도 최전방에 선발로 나섰다. 좋은 장면도 여러 차례 있었다. 전반 5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머리로 공을 황의조를 향해 떨궈줬지만 조금 길었고, 후반 5분에는 아크 정면에서 찬 슈팅이 골키퍼에게 가로막히고 말았다.

후반전에 들어서면서 최전방에서 황의조와 손흥민의 콤피 플레이가 서서히 살아났고, 0-1로 끌려가던 후반 35분에는 이용이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황의조가 골로 마무리 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고 말았다.

한국은 후반전 막판까지 카타르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문을 열리지 않았고, 경기는 결국 카타르의 1-0 승리로 마무리됐고, 황의조도 결국 2득점으로 대회를 마쳤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