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아부다비] '아쉬운 파울' 정우영, 경고 누적으로 4강 '출전 불가'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벤투호의 핵심 미드필더 정우영이 고의적인 파울로 경고를 받았고, 한국 대표팀이 4강에 진출하더라도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플랜A’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기성용이 이탈한 중원은 정우영과 주세종이 지켰으며,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이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카타르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카타르가 5백을 세우며 공간을 내주지 않았고, 그로인해 슈팅 찬스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좋은 찬스도 있었다. 전반 34분 프리킥 상황에서 뒤로 빠진 공을 황인범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그러나 공이 위로 뜨고 말았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도 바빠졌다. 터치라인에 서서 지휘하던 벤투 감독은 전반 30분경 부리나케 벤치로 들어가 수첩을 받아들었다. 볼펜으로 다급하게 무언가를 적더니, 이내 터치라인에 서서 하늘과 땅을 번갈아 응시하며 생각에 잠겼다.

좋지 않은 장면도 나왔다. 후반 5분 정우영이 후방에서 패스를 하는 과정에서 미스가 나왔고, 상대에게 고의적인 파울을 범하며 경고를 받았고, 결국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지난 4경기에서 정우영이 모두 출전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벤투 감독에게는 좋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