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메모 In아부다비] 잘 풀리지 않은 전반전, 바빠진 벤투 감독의 손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경기는 주도했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답답한 흐름 탓인지 벤투 감독의 손도 바빠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플랜A’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기성용이 이탈한 중원은 정우영과 주세종이 지켰으며,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이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카타르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카타르가 5백을 세우며 공간을 내주지 않았고, 그로인해 슈팅 찬스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좋은 찬스도 있었다. 전반 34분 프리킥 상황에서 뒤로 빠진 공을 황인범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그러나 공이 위로 뜨고 말았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도 바빠졌다. 터치라인에 서서 지휘하던 벤투 감독은 전반 30분경 부리나케 벤치로 들어가 수첩을 받아들었다. 볼펜으로 다급하게 무언가를 적더니, 이내 터치라인에 서서 하늘과 땅을 번갈아 응시하며 생각에 잠겼다.

선제골이 중요한 경기였다. 기선을 제압하지 못할 경우 자칫하면 카타르의 전략에 말려들 수 있기 때문이다. 생각했던 대로 잘 풀리지 않았던 탓에 전반전 벤투 감독의 손도 그만큼 바빠졌다. 후반전 답답한 흐름을 바꿔놓을 수 있을까? 하프타임이 굉장히 중요해졌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