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한국 카타르] 한국, 밀집수비에 고전...카타르와 팽팽한 0-0 균형(전반 종료)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한국이 카타르의 밀집수비에 고전하며 선제골 득점에 실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이 2선에 포진했다. 중원에는 정우영, 주세종 조합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위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초반 긴 패스로 상대 뒷공간을 노리며 상대 진영에서 경기하려 애썼다. 카타르는 수비에 5명을 배치했고 빠른 역습으로 한국에 맞섰다.

전반 10분이 지나면서 한국이 점유율을 늘려가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한국은 전반 16분 상대가 밀집수비를 구축하자 정우영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카타르도 전반 19분 빠른 역습을 가져갔지만 알리의 슈팅이 빗맞으면서 무위에 그쳤다.

좀처럼 상대 수비를 뚫지 못하던 한국은 전반 33분 프리킥 상황에서 나온 루즈볼 찬스를 황인범이 논스톱으로 감아 찼지만 골문을 살짝 넘어갔다.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상대 수비수인 코레이아가 측면을 붕괴시킨 뒤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한국 수비진이 간신히 걷어냈다. 양팀은 이후 조심스러운 경기운영을 펼치면서 0-0 스코어로 하프타임에 돌입하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