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현장분석] 벤투의 승부수, 손흥민 측면+황인범 전진 배치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지난 바레인전에서 고전했던 벤투 감독이 승부수를 던졌다. 손흥민을 다시 측면으로 돌리고, 창의적인 패싱력을 가진 황인범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했다. 여기에 활동량과 패싱력이 장점인 주세종을 통해 중원 장악을 시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경기를 앞두고 11명의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고,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서며, 이청용, 황인범, 손흥민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선다. 기성용이 이탈한 중원은 정우영과 주세종이 지키며,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한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지난 바레인과 16강전에서 상대의 강력한 압박과 두 줄 수비에 고전했던 벤투 감독이 이번에는 변화를 줬다. 최전방 황의조, 중앙 미드필더 정우영, 센터백 김영권과 김민재, 골문 김승규의 뼈대는 변화가 없었지만 측면과 중원 조합은 확 바꿨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2선이다. 일단 손흥민이 다시 측면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손흥민은 지난 두 번의 경기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한국의 공격을 푸는데 집중했고,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과감성에 있어서 아쉬움이 있었고, 다시 측면으로 돌아가 폭발적인 손흥민의 경기력을 기대받고 있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황인범이다. 벤투 감독은 카타르의 수비 라인을 깨기 위해서 2선에서 창의성이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렸고, 전진 패스와 침투가 좋은 황인범을 투입해 득점을 노린다. 여기에 황희찬이 아닌 이청용을 선발로 투입하며 창의성을 더했다.

중원도 풀백도 변화가 있었다. 무엇보다 기성용의 공백을 활동량과 패싱력이 장점인 주세종을 투입해 카타르와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왼쪽 풀백에 김진수를 투입해 안정적인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도 생각했다. 만약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으면 저돌적인 황희찬과 기술이 좋은 이승우를 투입해 카타르의 수비 라인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