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두바이] 벤투호에 행운 빌어준 박항서, “우승은 내 조국 한국이”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4강 진출이 좌절된 베트남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59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하는 벤투호를 응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팀은 24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고, 베트남은 아쉽게도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내심 기적이 한 번 일어났으면 하는 바람이었는데, 이뤄지지 않아 아쉽다. 종료 휘슬이 울린 뒤 지었던 웃음은 그런 마음이 담긴 허탈한 웃음이었다”며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제는 못다 이룬 아쉬움을 한국이 달래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박항서 감독은 우승팀을 꼽아달란 질문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아시안컵 우승은 나의 조국인 대한민국이 했으면 좋겠다”며 한국 대표팀이 우승컵을 들어올리길 희망했다.

이번 아시안컵 대회에서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토너먼트 첫 승리란 새 역사를 박항서 감독, 박항서 감독의 좋은 기운이 한국 대표팀에 전해질 수 있을까?

박항서 감독의 응원 메시지를 받은 한국은 25일 밤 10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