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주춤하는 해결사’ 황의조의 발끝 터져야 술술 풀린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이번 대회에서 주춤하고 있는 ‘해결사’ 황의조가 카타르전에서 다시 한 번 득점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바레인전에서 ‘침대 축구’를 한 차례 경험했다. 후반전 바레인의 동점골이 나온 뒤 한국에 불리한 흐름이 되자, 바레인이 시간을 끌기 위해 노골적으로 ‘침대 축구’를 펼친 것이다.

바레인의 골키퍼 사예드 알라위는 큰 충돌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차례 그라운드에 누워 시간을 끌었고, 연장 전반에도 갑자기 그라운드 위에 드러누우며 야유를 받기도 했다. 승부차기로 끌고 가려는 속셈이 깔려있는 행동이었다.

카타르전에서도 같은 상황을 반복하지 않으려면, 결국 골이 일찌감치 터져야 한다. 황의조의 어깨가 무거운 이유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에서 좀처럼 시원한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아시안게임 득점왕을 차지한 데 이어 벤투호에서도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지만, 아시안컵에서는 필리핀과의 1차전 결승골과 중국과의 3차전 페널티킥 골이 전부였다.

최전방에서 꽉 막힌 듯 체증이 내려가지 않으니, 그동안 치른 경기도 매번 답답한 양상이 됐다. 결국 ‘믿을맨’ 황의조의 발끝이 터져줘야 한결 수월하게 경기를 운영할 수 있다. 물론 벤투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누가 득점을 하는 건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슈팅 대비 높은 성공률을 자랑하던 황의조의 ‘원샷 원킬’ 본능이 깨어난다면, 59년만의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하는 벤투호의 항해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황의조가 카타르전에서는 득점포를 가동하고 ‘해결사’다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비단 황의조만의 책임이 아니라, 이를 위해 2선에서도 적극 도와야 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