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 REPORT] “바이바이” 웃으며 떠난 박항서, 아시안컵서 값진 성과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바이 바이” 8강전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박항서 감독이 취재진을 향해 환하게 웃어 보이며 작별 인사를 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팀은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고, 베트남은 아쉽게도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그러나 베트남은 ‘우승 후보’ 일본을 상대로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일본이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펼친 것은 사실이지만, 베트남도 꽁프엉 등 빠른 발을 가진 선수들이 최전방에서 역습을 시도하며 일본을 괴롭혔다.

후반전 VAR 시행 결과 상대에게 페널티킥이 선언되면서 아쉽게 골을 허용했지만, ‘우승 후보’ 일본을 상대로 베트남이 보여준 정신력을 박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사실 베트남은 아시안컵 개막 전까지만 해도 그리 주목받는 팀이 아니었다. 이란, 이라크, 예멘과 한조에 속한 베트남은 사실상 16강 탈락이 유력한 팀이었다. 그러나 와일드카드 자격을 획득하며 16강행 막차에 올라타더니, 16강에서는 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요르단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했다.

이후 베트남에 서서히 스포트라이트가 향하기 시작했다. 다른 팀의 경기가 펼쳐지는 기자회견에서도 베트남의 이변이 언급될 정도였다. 비록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지만,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컵에서 토너먼트 승리를 거두는 등 박항서 감독은 아시안컵 대회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허탈하다”며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러나 ‘축구 변방’으로 여겨지던 베트남의 활약은 아시아 축구에 깊은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이 얻은 소득이 값진 이유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