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리뷰] ‘아즈문 골’ 이란, ‘우레이 침묵’ 중국에 3-0 압승...무실점 4강행+日과 격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이란이 아즈문의 맹활약에 힘입어 중국을 완파하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란은 25일 새벽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란은 전경기 무실점으로 4강에 올랐고, 오는 28일 일본과 결승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중국은 가오린, 하오준민, 우레이, 리우양, 정쯔, 우시, 장청둥, 스커, 리우이밍, 펑샤오팅, 얀준링을 선발로 기용했다. 이에 맞서 이란은 아즈문, 타레미, 자한바크시, 에브라히미, 하지사피, 데자가, 레자에이안, 푸랄리간지, 카나안니, 모함마디, 베이란반드를 선발로 내세웠다.

중국이 먼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중국은 전반 6분 이란의 뒷공간을 파고들며 위협했다. 위기를 넘긴 이란이 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란은 전반 10분 코너킥 상황서 아즈문의 회심의 헤더 슛을 했지만, 골대로 향하는 공을 정쯔가 막았다.

공격을 이어가던 이란이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8분 이란은 역습 상황에서 중국의 펑샤오팅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고, 아즈문의 패스를 이어받은 타레미가 중국의 골 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중국은 좀처럼 재정비를 하지 못했다. 오히려 이란의 거센 공격을 막아서는 것도 버거운 모양새였다. 여기에 중국은 우시까지 부상으로 아웃되는 악재까지 겹쳤다. 이란은 전반 26분 타레미가 문전에서 잡은 기회가 골대 옆으로 벗어나는 등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답답함이 이어지자 중국은 전반 28분 수비수 펑샤오팅을 불러들이고 공격수 샤오즈를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그러나 수비 숫자를 줄인 것은 오판이 되고 말았다. 전반 31분 아즈문이 리우이밍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키퍼까지 제치며 득점을 기록했다.

중국은 의욕을 잃은 모습이었다. 전반 44분 믿었던 우레이의 슛마저 위력을 잃었고, 전반전은 이란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전반을 2점 앞선 채 마친 이란은 서두를 필요가 없었다. 안정적으로 겅기 운용을 하며 무리수를 두지 않았다. 급한 쪽은 중국이었지만, 이란의 공격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더 날카로웠다.

이란은 계속해서 주도권을 가지고 경기를 이끌고 나갔다. 중국은 후반 30분 우레이를 불러들이고 유다바오를 투입해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이란은 체스미 등을 기용하며 굳히기에 돌입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중국 수비수가 또 다시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고, 아즈문을 대신해 기용된 안사리파드까지 골 행진에 동참했다. 결국 이란은 3점 차 대승으로 4강에 올랐다. 

[경기결과]

중국(0) : -

이란(3) : 타레미(전18), 아즈문(전31), 안사리파드(후추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재윤 ‘파격적인 패션으로 시선강탈’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로운 ‘달콤한 손가락 하트에 빠지지 않을 수 없어’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포토] SF9 ‘업그레이드 된 카리스마로 돌아온 아홉 남자’ (쇼케이스)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단, 하나의 사랑' 인간 기억 되찾은 김명수, 신혜선에게 돌아가나?
여백
Back to Top